지속적인 재편으로 체질 개선 '잰걸음'

한화 방산 계열사, 지배구조 재편 급물살… 화약·방산 합쳐 시너지 제고

화약·방산 부문, 전문성 강화 위해 2015년까지 통합 운영
한화시스템·한화S&C 합병 등 방산 계열사 구조 재편 순항

엄주연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5 14:51:2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한화그룹이 나눠져 있던 화약과 방산부문을 다시 통합하면서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경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함으로 그룹 차원의 지배구조 재편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화가 구조 재편을 진행 중이다. 그룹 모태인 화약부문과 방산부문을 통합하고 대표이사로 현재 화약 부문 대표인 옥경석 사장을 내정했다.

앞서 ㈜한화는 일부 계열사 대표이사 사장단 인사를 발표하며 "이번 인사는 각 사업부문별 시너지 창출과 주요 사업에 대한 중장기 경영계획을 수립하고 글로벌 혁신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화는 당초 화학과 방산 부문을 2015년까지 통합 운영해 왔다. 이후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두 부문을 각자 대표 체제로 분리운영하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했지만, 3년 만에 다시 합친 것이다.

한화 관계자는 "당시 판단에는 화학과 방산 부문을 나눠 전문성을 강화하는 것이 우선이었고, 현 시점에서는 시너지 창출에 중점을 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화학과 방산 부문의 전문성이 3년 사이 기대한 만큼 높아졌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업계에서는 국가 사업으로 방산업체 간 거래가 많은 방산 부문과 민수 사업이 중점인 화약 부문이 합쳐지면 시너지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

한화그룹의 방산 계열사 구조 재편 작업도 순항하고 있다. 올 초에는 한화시스템이 한화S&C를 합병하면서 방산과 정보기술(IT) 간 시너지를 모색하고 일감 몰아주기 규제도 피할 수 있게 됐다.

한화는 지난 2015년 6월 삼성그룹으로부터 방산부문을 보유한 한화테크윈(구 삼성테크윈)·한화시스템(구 삼성탈레스)을 인수했다. 이후 테크윈의 항공엔진 부문을 에어로스페이스로 바꾸고 방산 부문의 체질을 지속 강화했다.

최근에는 ㈜한화에 지주경영부문도 신설했다. 경영기획실이 해체됨에 따라 지주경영부문이 사실상 그룹 대표 역할을 맡게 된 셈이다. 이로써 ㈜한화 사업부문은 기존 화약, 방산, 기계, 무역에서 지주경영에 화약·방산, 기계, 무역으로 재편됐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신용도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 지난달 나이스신용평가에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한화의 신용등급을 'A+'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11일 ㈜한화 신용등급을 기존 'A0'에서 'A+'로 올리면서 등급 전망은 '안정적'을 부여했다. 화약, 기계 등 자체사업의 영업현금창출이 확대되고 핵심 계열사의 신용도가 상승한 점이 상향 조정을 이끌었다.

최주욱 한국기업평가 평가전문위원은 "중기적으로 재무안정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올해 천무 프로젝트의 매출 기여가 유지되고, 방산 및 민수 부문의 경우 한 자리 수 중반대의 영업이익률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프로필 사진

  • 엄주연 기자
  • ejy0211@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혁신의 여정에 종착역은 없다"… 매출 100조원 시대 다짐 (2018/10/10)
- 한화 방산계열사, '2018 국제관함식'서 미래 해양기술 선봬 (2018/10/11)
- 한화그룹, 대표이사 사장단 인사…㈜한화 대표 옥경석·한화생명 각자대표 여승주 내정 (2018/10/12)
- 김승연 한화 회장, 美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만찬…"한미동맹 강화해야" (2018/10/14)
- 한화, 공식 블로그 오픈… "2030 젊은 세대와 소통 활성화" (2018/10/15)
- 한화, 우수 협력회사에 전액 현금결제 등 인센티브 제공 (2018/10/22)
- 한화, 사업구조 개편 급물살… 경영승계 시계 빨라지나 (2018/10/23)
- 한화그룹, 미세먼지 저감활동 앞장… '태양의 숲 7호' 조성 (2018/10/28)
- "사업재편 이어 정부 정책까지"… 한화, 태양광 사업 '글로벌 1위' 탄력 받는다 (2018/11/01)
- 한화그룹, 시각장애인용 점자달력 5만부 무료 배포 (2018/11/01)
- 한화 방산계열사, '2018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참가 (2018/11/02)
- 한화 방산계열사, '인도 디펜스' 참가… 동남아시아 방산시장 공략 (2018/11/07)
- 한화이글스, 신임 대표이사에 박정규 사업본부장 내정 (2018/11/09)
- 한화그룹, 충남 계룡대서 '2018 팝&클래식 여행' 공연 성료 (2018/11/09)
- 한화, 장남 김동관 전무 승진할까… 태양광사업 재편 마무리에 방점 (2018/11/13)
- 한화, '동반성장 세미나' 개최… 협력사와 상생협력 성과 공유 (2018/11/13)
- (주)한화, 3분기 영업익 5900억… 전년比 51.9% ↑ (2018/11/14)
- 한화그룹, '준법실천자의 날' 개최… 컴플라이언스위원회로 준법경영 강화 (2018/11/20)
- 김승연 한화 회장, 7년 만에 베트남行… 계열사 공장 준공식 참석 (2018/11/20)
- '태양광·방산' 앞세운 한화를 보는 우려와 기대 (2018/11/21)
- 한화, 연말 맞아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 활동 (2018/11/26)
- 한화, 내년 브랜드 사용료 20% 인상… 호실적 전망 (2018/11/29)
- 한화, 겨울방학 인턴십 '트래블 콘텐츠 크리에이터' 모집 (2018/12/03)
- 한화 방산계열사, 이집트 최초 방산 전시회 'EDEX 2018' 참가 (2018/12/03)
- "M&A서 미래 성장동력 확보"… 한화·CJ, 글로벌 공략 빨라진다 (2018/12/04)
- 한화, '2018 테크노 컨퍼런스' 개최… "연구원 성과 격려" (2018/12/06)
- 보폭 넓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가까워진 김승연 회장의 '한국형 록히드마틴' 꿈 (2018/12/07)
- 한화그룹, 200여명 소방관들에 클래식 음악 선물 (2018/12/13)
- 한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 '해피선샤인' 캠페인 마무리 (2018/12/17)
- 한화, 금융업 성장동력 확보 나서나… 롯데손보·카드 인수 후보로 부상 (2018/12/26)
- [신년사] 김승연 한화 회장 "향후 10년이 성패 좌우,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해야" (2019/01/02)
- 한화지상방산·한화디펜스 통합법인 '한화디펜스' 출범 (2019/01/03)
- "아직은 때가 아냐"… 한화·CJ그룹 3세 승진 미룬 사연 (2019/01/07)
- 한화그룹, 이웃돕기 성금 30억원 전달...취약계층 지원 (2019/01/08)
- 한화그룹,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8' 수상 고교생과 유럽 선진 연구기관 견학 (2019/01/13)
- 한화그룹-카이스트, 겨울방학 맞이 중학생 대상 '과학캠프' (2019/01/15)
- 김승연 한화 회장의 준법경영 드라이브… 2년차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주목 (2019/01/15)
- 한화그룹, 신임 임원 94명 지역사회 나눔봉사로 첫 발 (2019/01/16)
- ㈜한화, '글로벌 방산 기술 공유회' 개최 (2019/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