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T',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KT, 7000억 규모 A, B구역 따내… SKT, 1877억 C구역 담당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18 11:27:3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 입찰 경쟁에서 KT와 SK텔레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1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KT는 국가재난안전망 사업 AㆍB구역 우선협상대상자로 결정됐으며, C사업구역은 SK텔레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재난안전망 구역 입찰은 3개 존으로 나눠 진행됐는데, A사업구역은 서울특별시와 대구광역시, 대전광역시, 세종시, 경상북도, 충청남도, 제주도다.

B사업 구역은 경기도와 광주광역시, 강원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등이며, C구간은 부산광역시와 인천광역시, 울산광역시, 충청북도, 경상남도다.

A,B,C 구역 사업 규모는 각각 4025억원, 3120억원, 1877억원 규모다.

양사는 2020년까지 재난망을 구축, 2025년까지 운영 유지보수를 맡는다.

업계는 이번 재난망 입찰 승자로 KT를 꼽고 있다. A사업구역의 규모가 커, 이를 갖는 쪽이 승자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KT 측은 "KT는 재난·해상·철도 3가지 공공안전망 사업을 모두 경험한 강점을 살려, 재난망 본사업에서 중소협력사 및 C사업구역의 사업자와 함께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전국망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역시 "이동통신 1위 사업자로서의 탁월한 네트워크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분석 기반 기지국 설계 등을 통해 세계 1등 재난망을 구현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입찰경쟁에서 이통3사는 구간별로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으나, LG유플러스만 사업 구역을 따내지 못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