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5G로 세상을 바꾸는 국민기업 만들자"

19~20일 원주 그룹인력개발원서 '2018 KT그룹 임원 워크숍' 개최
KT, BC카드, 스카이라이프 등 그룹사 임직원 300여명 참석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1 09:57:4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창규 KT 회장. ⓒKT


황창규 KT 회장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5G 시대를 맞아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고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KT는 지난 19~20일 강원도 원주 KT그룹인력개발원에서 KT 및 그룹사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그룹 임원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성공적인 5G 상용화와 함께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목표 달성을 위해 개최됐다. 황창규 회장은 KT그룹의 주요 임원들에게 "'완전한 변신'과 국민 기업으로서 사명감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행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국내외 대회에서 선전한 KT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포상과 격려로 시작했다. 황재균(야구), 진종오(사격), 강지은(사격), 김보람(하키)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에서 KT의 5G 기술을 선보이는데 공헌한 임직원들에게 포상이 있었다. 

이어 올해 괄목할 성과를 거둔 사업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KT에서는 국내 최초로 가입자 100만을 돌파한 인공지능(AI) 서비스 '기가지니', KT에스테이트는 ICT 부동산 및 AI 호텔, 지니뮤직은 경쟁사를 압도한 지니 플랫폼에 대한 성공사례를 공유했다. 이 밖에도 ▲5G 기술 ▲5G 서비스 ▲IT 인프라 ▲글로벌 사업 ▲금융 ▲보안 분야에서 완전한 변신을 위한 전략을 발표하고 논의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황 회장을 비롯한 KT그룹 임원들은 재난상황에서 빠른 구조와 치료를 지원하는 '스카이십 플랫폼'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스카이십 플랫폼은 최장 8시간 비행이 가능한 무인 비행선 스카이십이 재난상황을 발견할 경우 이동형 원격 관제센터(스카이십 C3 스테이션)와 실시간 통신을 통해 응급환자 구출과 치료를 돕는다.

기존 드론은 크기가 작고 비행에 제약이 많아 조난자 구출에 제약이 많았지만 스카이십은 초속 13m의 바람에도 최대 시속 80km로 6시간 비행할 수 있다. 최대 5kg까지 적재가 가능해 의약품, 구명조끼 등을 전달할 수 있다.

지난 18일 KT는 국가재난안전망 본사업에서 A사업구역과 B사업구역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특히 A사업구역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국가재난안전망을 총괄하는 '컨트럴타워' 역할을 맡게 됐다. KT는 재난∙해상∙철도 공공안전망 사업을 모두 경험한 강점을 살려 국민안전의 첨병 역할을 할 국가재난안전망 구축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KT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선보여 세계의 주목을 받았을 뿐 아니라 AI 등 혁신기술 분야에서도 괄목할 성과를 거두는 등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의 주춧돌을 놓고 있다"며 "그룹의 핵심인 임원들이 앞장서 5G를 중심으로 세상을 바꾸는 국민기업 KT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경찰, 황창규 회장 영장 신청… "KT, '신사업' 문제 없다" (2018/06/19)
- 文 대통령, KT 5G에 관심…황창규 회장 "세계 최초 5G 상용화 완벽 준비" (2017/07/28)
- 황창규 KT 회장, '아프리카 영토확장' 광폭 행보 (2018/10/30)
- 황창규 회장, "'KT-MEG' 기반 글로벌 스마트에너지 기업 도약" (2018/10/28)
- 황창규 KT號, '디지털 헬스케어' 영토확장 '착착' (2018/09/19)
- KT, 5G 첫 전파 송출… 1호 가입자 AI로봇 '로타' 선정 (2018/12/01)
- 황창규 KT 회장 "임직원 결집 통해 위기 극복해야" (2018/11/29)
- KT, 협력사 우수 인재 확보 지원 눈길… 73개사 참여 채용박람회 열어 (2018/11/28)
- 소상공인 피해 지원 나선 KT… 실질적 보상안 마련은 언제쯤? (2018/11/28)
- KT, 2019년 그룹사 임원 인사… 주요 7개사 사장 내정 (2018/11/28)
- KT 화재 여파 지속… 이통사, 5G 송출 앞두고 '몸 사리기' (2018/11/27)
- KT, 아현동 화재 후속 대책 내놔… '비의무지역도 스프링클러 설치' (2018/11/26)
- 과기부, 25일 'KT 통신구 화재' 대책회의 (2018/11/24)
- KT '화재', 'e스포츠 리그' 연기 등 게임업계도 피해 (2018/11/26)
- 서울 서대문구 KT 빌딩 화재… 인근지역 통신 장애 (2018/11/24)
- KT, '5G 시대' 협력사와 동행… '파트너스 데이' 관심 집중 (2018/11/20)
- KT, "통신 복구 기약 없어"…소비자 원성 잇따라 (2018/11/24)
- KT "이동전화 복구, 내일 오전 90% 이상 예정" (2018/11/24)
- 황창규 KT 회장 "이동전화 53%, 인터넷 77% 복구 완료…보상안 마련할 것" (2018/11/25)
- KT 통신 복구 '지지부진'…"화재 연기 따른 사고지점 진입 어려워" (2018/11/25)
- KT, 보상안 발표…"유무선 가입고객 대상 1개월 요금 감면" (2018/11/25)
- KT 아현지사 화재… 결제 수단 끊긴 소상공인 피해 '눈덩이' (2018/11/26)
- KT, 이동전화 복구율 '80%'… "오전중 90% 끌어올릴 것" (2018/11/26)
- ‘KT 통신망 마비’ 사태… 피해범위 확대에 주가 악영향 (2018/11/26)
- KT, 통신장애 피해 고객 단순 보상액만 '232억원' (2018/11/27)
- KT, 무선 '96%', 인터넷 '99%' 복구… 소상공인 밀착 지원 나서 (2018/11/27)
- KT 고객 뿔났다… 통신장애 피해 후 통신사 이탈 움직임 (2018/11/28)
- KT, '동케이블' 인터넷·전화 고객 '6개월 요금 감면' 등 추가 보상안 내놔 (2018/11/29)
- 복구완료 됐는데, 손님 뚝… "통신 '먹통' 지역 낙인 찍혔다" (2018/11/30)
- KT, 통신장애 극복 총력… 케이블 M&A '판도변화' 관심 집중 (2018/12/04)
- KT 임직원들, 아현동 화재 피해 복구 현장 '구슬땀' (2018/12/04)
- KT, 국내와 같은 해외요금 '로밍ON' 서비스, '21개국' 확대 (2018/12/04)
- KT 통신장애, 사실상 해소…"LTE 라우터 등 무료 지원 한 몫" (2018/12/05)
- KT, 연세대 '신촌-송도' 캠퍼스 연결 '5G 오픈 플랫폼' 선봬 (2018/12/06)
- KT 화재 원인 '미궁'… 정부 '통신재난' 대책 마련 골머리 (2018/12/10)
- [CEO포커스] 황창규 KT 회장, 5G 플랫폼 기반 '글로벌 1등' 강조 (2019/01/02)
- 경찰, '불법정치자금 의혹' KT 전현직 임원 7명 검찰 송치 (2019/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