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농정원과 AI 기반 '스마트팜' 구축 앞장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 위탁사업자 선정
기상, 토양 정보 기반 생육상태 관리 척척… 올 59개 농가 도입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2 09:29: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KT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주관하는 '2018년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 위탁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KT는 무·배추·양파·고추 등 4대 노지채소를 위한 스마트팜을 연말까지 전국 59개 농가에 구축한다.

노지채소는 지붕이나 덮개로 가리지 않은 땅에서 재배하는, 우리가 보통 '밭 농사'라고 부르는 작물을 말한다. 지금까지 국내 스마트팜은 주로 시설원예를 중심으로 도입해 왔으나 단위 면적당 설치 비용이 높고 설치 조건에 맞는 농지 확보도 어려워 제약이 많았다. 그러나 노지채소 스마트팜은 지형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고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설치가 가능해, 소규모 농가는 물론 대규모 농지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KT 노지채소 스마트팜의 장점은 농지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수집한 기온/습도/풍향/풍속/일사/강우 등 기상정보와 지온/지습/염농도(EC) 등의 토양정보를 토대로, 인공지능(AI) 분석 솔루션이 최적의 생육상태를 유지해준다.

예컨데 올 여름처럼 갑작스런 폭염 등으로 작물에 필요한 수분량이 급변할 경우 이를 감지해 수분 공급량을 자동으로 조절, 굴곡이 심한 노지 지형에서 모든 작물에 균일하게 수분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장 상무는 "앞으로도 다양한 스마트팜 모델을 개발, 여러 레퍼런스를 확보해 국내 농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