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분기 영업익 2889억… 전년比76% ↓

미국 등 주요 시장 수요둔화, 무역갈등 영향
신흥국 통화가치 10~20% 하락

박성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5 14:23:4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현대자동차는 3분기 영업이익이 2889억원으로 전년대비 76%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44337억원으로 전년대비 1% 성장했다.

3
분기 자동차 판매는 1121228대로 전년대비 0.5%감소했으며 경상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7.1&, 67.4% 감소한 3623억원, 3060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지난 3분기는 미국 등 주요 시장 수요 둔화, 무역갈등 우려 등 어려운 여건이 지속된 시기였다원달러 환율이 하락하고 브라질, 러시아 등 주요 신흥국 통화가치가 전년대비 10~20% 하락하는 등 외부적 요인들로 인해 수익성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예방안전을 위한 품질 활동 및 월드컵 마케팅 활동과 관련된 일시적 비용을 3분기에 반영한 부분도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SUV를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며 매출을 견고히 유지했으며, 4분기부터 수익이 반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신규
SUV 및 제네시스 모델 등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와 함께 내년 스마트스트림, 3세대 플랫폼, 신규 디자인 적용 신차 판매 등을 통해 신차 빅싸이클을 형성해 이익이 극대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4
분기에는 국내에 EQ900 페이스리프트, 미국 G70 출시에 따라 제네시스 브랜드 판매를 확대하고 내년부터 스마트스트림 및 3세대 플랫폼, 신규 디자인이 모두 적용된 신차를 판매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 박성수 기자
  • parks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