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국산 전송장비 '100G 스위치' 수도권에 구축

'다산네트웍솔루션즈·유비쿼스'와 공동 개발…전국망에 약 9천여대 구축 예정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6 10:27:1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 5G 상용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5G 국산 전송장비인 '100G 스위치'를 서울 수도권에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100G 스위치는 LG유플러스가 국산 장비 제조사인 '다산네트웍솔루션즈' 및 '유비쿼스'와 공동 개발한 고성능 집선 장비로, 5G 무선 기지국과 유선망 간 데이터 트래픽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한다.

현재 LTE네트워크에서 사용하는 전송장비 대비 46배 많은 데이터를 10배 빨리 처리하면서도 장비 크기와 소비전력은 기존 장비와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어 5G 네트워크 고도화의 핵심 장비로 평가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다산네트웍솔루션즈, 유비쿼스 양사의 개발장비를 5G용 장비로 채택하고, 서울 및 경기 일대에 450여대를 우선 구축했다.

향후 5G네트워크 구축일정에 맞춰 전국망에 약 9000여대의 장비를 추가 구축할 예정으로, LG유플러스는 원활한 장비수급을 위해 수십억원 상당의 직접 지원자금을 양사에 지원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네트워크개발담당은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 제조사들이 강점을 보이는 5G 유선장비 시장에서 동반성장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