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서비스 명장' 키우는 기술올림픽 열어

LG전자 평택러닝센터에서 '2018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 개최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수리능력 향상, 고객서비스 강화 취지

장소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6 10:58:4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


LG전자가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수리능력을 향상시키고 고객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18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25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18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에는 전국 서비스센터의 추천을 받아 지역예선을 거친 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 50명이 참가했다.

LG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휴대폰, PC 등의 제품에 임의의 불량을 만들고 고장 부위에 대한 정확한 수리능력, 수리에 걸린 시간 등을 판단해 총 15명의 최종 수상자를 선발했다. 최고상인 고용노동부 장관상은 서현역센터 소속 윤재록 엔지니어가 받았다.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전국의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대상으로 열리고 있다.

LG전자는 오는 11월 해외 각지의 우수 서비스 엔지니어들까지 한 자리에 모여 수리 기술을 겨루고 노하우를 공유하는 제1회 ‘글로벌 서비스 기술올림픽’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규택 LG전자 한국서비스담당 상무는 "전자제품이 고도화되고 있어 정확한 수리를 위해서는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기술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며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수리능력을 향상시켜 고객 서비스의 품질을 지속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브랜드경영협회가 주관하는 '2018 고객감동브랜드지수(K-CSBI)'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18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에서 가전제품 A/S부분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프로필 사진

  • 장소희 기자
  • soy08@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LG전자, MC사업 '적자 탈출' 안간힘… '美 판매법인 통합' (2018/11/16)
- LG전자, 글로벌 마케터 한자리 모여 '성공사례' 공유 (2018/11/14)
- LG전자, 'AI 주도권' 정조준… 구광모 취임 후 '미래먹거리' 총력 (2018/11/14)
-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글로벌 인재 영입 직접 챙긴다 (2018/11/13)
- LG전자, 국내 최대 용량 16kg 건조기 예약판매 돌입 (2018/11/12)
- LG전자 '올레드 TV', 7년 연속 CES 혁신상 수상 (2018/11/09)
- LG전자,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전 ‘오브제’ 본격 판매 돌입 (2018/11/07)
- LG전자-이마트, 쇼핑 도우미 ‘리테일 서비스 로봇’ 개발 맞손 (2018/11/05)
- 송대현 LG전자 사장 "2년 전부터 '가구형 가전' 고민...침실로 진출한 가전" (2018/11/01)
- LG전자, 프리미엄 가전 '영토확장'… 프라이빗 라인 '오브제' 선봬 (2018/11/01)
- LG전자, 사무직에도 'AI∙로봇기술' 도입...연내 200개 업무에 적용 (2018/10/31)
- LG전자, ‘사랑의 김치나눔’ 마케팅… ‘김치톡톡’ 팔릴 때 마다 1Kg 적립 (2018/10/30)
- 'VC사업부' 덩치 확 키운 LG전자… '수익' 확보 관심 집중 (2018/10/29)
- LG전자, 창원공장에 스마트팩토리 구축 (2018/10/26)
- LG전자, 올레드TV 가능성 확인...갈길 먼 'MC-VC' (2018/10/25)
- [컨콜] LG전자 "VC사업부 내년까지 실적 턴어라운드 어려워" (2018/10/25)
- [컨콜] LG전자 "중국산 저가 제품 위협 크지 않아" (2018/10/25)
- [컨콜] LG전자 "MC사업부 수익구조 개선세 지속 전망" (2018/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