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국감]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갤럭시 고객 이익 위해 노력할 것"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6 19:20:5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뉴데일리DB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단말기 가격 논란과 관련해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2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종합국정감사에서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픈마켓에서 단말기 가격이 국가별로 굉장히 많이 차이나고 있다"며 "국내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에 단말기를 구입하고 있는데 삼성은 무관하다는 식으로 답변하는 것은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보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고동진 사장은 "삼성이 전 세계적으로 공급하는 가격이 엇비슷한 것은 맞다"며 "국내의 경우 지난 국정감사 이후 단말기 가격을 내리기 위해 갤럭시노트9 128GB 모델도 갤럭시노트8 64GB 모델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다른 경쟁사들의 경우 이렇게 하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이어 "온라인이나 현지 사업자들이 프로모션을 진행할 경우 삼성이 관여할 때도 있고 관여하지 않을 때도 있다"며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하면 갤럭시 고객들에게 더 좋은 이익을 줄 수 있는지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미국에서 제품 한개를 사면 하나를 더 주는 사례를 볼 경우 한국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살펴보면 1인당 비용은 한국이 더 싸다"며 "(유통 과정이) 알려져 있지 않기 때문에 일일히 설명하지 못하는 어려움은 있지만 관련 내용들을 깊에 살펴보고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