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2차 유엔 세계관광기구 포럼' 참여… '관광' 분석 솔루션 관심 집중

'유동인구 분석 방법-관광지 범위 확정' 노하우 공유 눈길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0-29 13:45:3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T


KT가 중국 계림에서 진행된 '12차 유엔 세계관광기구/태평양 지역 관광 협회 관광 트랜드와 전망 포럼(12Th UNWTO/PATA Forum on Tourism Trends & Outlook)'에 한국 대표로 참석, 관광 데이터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방법론에 대해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 United Nations World Tourism Organization) 주관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전 세계 관광 관련 정부, 공사, 학계, 업계 관계자 1000여명이 참가했다. KT는 한국관광공사의 추천으로 유엔 세계관광기구로부터 이번 포럼 참석을 공식으로 요청받았다.

KT는 '관광을 위한 미래기술(The future of Technology in/for Tourism)'이란 주제의 키노트 세션 발표를 담당했다.

KT는 통신사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관광객 수를 분석해 내는 로직(Logic)과 KT가 자체 개발한 관광 분석 솔루션, 그리고 이를 활용해 한국관광공사 등 다양한 단체와 협업하고 있는 사례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KT는 일반적으로 통신사들은 통화기록(Call Detail Record)으로 유동인구를 분석하지만, KT의 경우 휴대폰과 기지국이 평균 5분 단위로 신호를 주고 받을 때 수집되는 LTE 데이터를 기반으로 유동인구를 분석한다고 설명했다. 휴대폰 이용자의 움직임 패턴에 따라 '상주인구'와 '비상주인구'로 분류하고, 비상주인구의 관광지 방문 횟수와 체류시간을 고려해 '관광인구'를 파악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KT는 신뢰성 있는 관광 인구측정을 위해 관광지 영역 또한 정교하게 설정돼야 한다며, 기존 기지국 커버리지를 생성해 기지국간 관광인구 이동패턴의 연관성을 분석하고 연관된 기지국 그룹을 기준으로 최적의 관광 범위를 확정한다고 자사의 노하우를 공유했다.

아울러 KT는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한국 지방자치단체의 20%가 KT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해 관광 정책 수립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검증된 바 있는 기술인 만큼 KT 빅데이터 기술이 많은 국가에서 관광 정책을 효율적으로 수립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윤혜정 빅데이터사업지원단 상무는 "이번 유엔 세계관광기구 포럼을 통해 KT의 혁신적인 빅데이터 기술력을 해외에 소개, 관광 빅데이터 분야의 글로벌 진출을 기대한다"며 "KT는 이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