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고유가 탓에 3분기 영업익 1010억… 전년比 14.8% ↓

중국 및 장거리노선 중심, 7분기 연속 매분기 역대 최고 매출 달성

박성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1-06 14:01:0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10억원으로 전년대비 14.8% 줄었다고 6일 밝혔다

3분기 연결 매출액은 18521억원으로 전년대비 14% 늘었으며 창사 이후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이다. 아시아나항공은 7분기 연속 분기별 최고 매출을 경신했다.

항공산업 성장과 중국 및 장거리 노선 중심으로 매출은 늘었으나 고유가 영향으로 유류비용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은 줄었다
. 실제로 3분기 회사 유류비용은 전년대비 4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은
478억원으로 차입금 감축에 따른 순금융비용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181% 늘었다.

미주 및 유럽 노선 등 장거리 노선 등을 중심으로 국제선 매출이 전년대비
13% 늘었으며 화물 부문은 공급 조정을 통해 수익성이 확대됐다.

또한 자회사인 에어서울은 홍콩
, 오사카, 다낭 등 수익 노선 공급을 늘리며 전년대비 매출이 130% 늘어난 59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6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하계 성수기 영업활동 수입 증가와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 매각 등
1420억원의 추가 이익이 반영돼 별도 부채비율은 전년말 720%에서 623%까지 하락했다.

4
분기에는 장기차입금 조달로 분기 상환금액을 확보해 만기도래 차입금에 대한 상환 및 대환이 순조롭게 진행될 전망이다.

10
월 회사 차입금은 32320억원으로 만기 4년 장기차입금 1600억원을 조달하고 연말까지 차입금 규모를 3조원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4분기에는 한한령 이후 최초로 중국인 대규모 단체 관광객 유치 등 중국노선 회복세 지속이 예상된다신규 취항한 베네치아, 바로셀로나 노선의 조기 안정화에 따른 유럽노선 호조세 유지, 화물성수기 도래에 따라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
IDT는 지난 7일 수요예측을 시작해 오는 23일 상장 예정이다. 에어부산 또한 대주주인 아시아나 항공 및 부산지역 주주들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 박성수 기자
  • parks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