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마산종합금융센터 WM복합점포 신설

종합금융센터 중심의 은행·증권 통합자산관리 서비스 확대

이나리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1-08 11:07:5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B국민은행-KB증권 복합점포 개점행사에서 임직원들이 축하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박철용 국민은행 마산지역본부장, 최상국 국민은행 경남지역영업그룹 대표, 김홍윤 KB증권 마산지점장, 이순조 KB증권 남부지역본부장 ⓒKB금융지주


KB금융지주는 KB국민은행 마산종합금융센터가 입점한 사옥으로 KB증권  마산지점을 이전해 은행·증권 WM복합점포를 신규 오픈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KB금융지주는 은행·증권 One-Stop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WM복합점포를 총 61개로 확대했다. 이번 복합점포 오픈으로 KB금융은 CIB복합점포 9개와 더불어 총 70개의 복합점포망을 보유하게 된다.

KB금융의 복합점포 확대는 윤종규 회장이 강조하는 ‘One Firm, One KB’와 각 계열사간 시너지 확대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다.

복합점포에서는 고객의 자산을 통합적으로 분석해 고객의 투자성향과 니즈에 맞는 종합자산관리 솔루션이 제공 된다. 고객은 은행·증권 점포를 따로 방문할 필요 없이 복합점포에 마련 돼어 있는 ‘공동상담실’에서 은행과 증권 PB의 서비스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복합점포에서는 은행·증권의 우수PB가 One-Team이 돼 다양한 은행·증권의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고 부동산투자자문, 세무컨설팅, 해외주식세미나 등 고객의 요구에 맞는 자문컨설팅도 제공 하게 된다.

KB금융의 WM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박정림 부사장은 “은행의 종합금융센터는 개인고객 뿐 아니라 기업금융고객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은행·증권의 협업을 통해 개인과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시너지 영업이 가능한 곳”이라며 “현재까지 PB센터의 복합점포화를 완료했으며, 향후 종합금융센터를 중심으로 복합점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이나리 기자
  • nalleehappy@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