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美국채(T-Bond) 선봬…"안전자산 편입에 절세효과"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1-09 15:52:1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금융투자는 연 2.14%~3.09%수익이 기대되고, 미국 기준금리 인상 전 낮은 표면금리로 발행돼 절세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미국국채(T-Bond)를 판매한다고 9일 밝혔다.

미국 국채는 대표적인 글로벌 안전자산으로 이번에 판매되는 채권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 전, 연 0.7%~1.5%의 낮은 표면금리로 발행된 상품이다.

현재는 표면금리보다 높은 매수금리로 거래되고 있어 만기 보유 시 자본 차익을 얻을 수 있다.

매수금리 기준으로 만기가 약 3개월 남은 채권이 연 2.14%, 10개월 연 2.59%, 1년 11개월 연 2.87%, 7년 9개월 연 3.09% (11월 6일 기준) 수익이 기대된다.

개인의 이자 소득세는 채권의 표면금리를 기준으로 과세되고 매수금리와 무관하다.

이에 따라 매수금리대비 표면금리가 낮은 채권은 과세표준이 낮아 절세효과를 누릴 수 있어 많은 자산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예를 들어 개인이 2026년이 만기인 미국 국채를 3.1%로 매수하는 경우, 과세는 매수금리인 3.1%가 아닌 해당 채권의 표면금리인 1.5%에 대한 이자소득만 과세해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에게 유리하다.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은 무디스 Aaa, S&P AA+, 피치 AAA이다.

또 한국과 미국의 금리차가 역전되어 한국 채권대비 높은 금리 매력을 갖는다(한국 기준금리 1.5%, 미국 2.25% 2018년 11월 6일 기준).

미국국채는 유동성이 풍부하여 만기전이라도 매도가 가능하며, 반기마다 지급되는 이자를 달러로 수취할 수 있어 원/달러 환율 상승 시 채권 매도 및 이자 환전을 통해 환차익을 누릴 수 있다.

개인은 환차익도 비과세이다.

상품의 최소 매수단위는 액면 10만달러 이상 1만 달러 단위로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에서 매수 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 그룹사 시너지를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경쟁력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단, 이 상품은 원금 비보장 상품으로, 환율 및 금리 변동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제시된 수익률은 세전 수익률이며, 미래수익을 보장하지 않는다.

프로필 사진

  • 정성훈 기자
  • greg@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