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일방통행에 車산업 경쟁력 악화

노조에 발목 잡힌 車산업… 정부, 역할 못하고 끌려다녀

광주형일자리, 현대차 노조 반발로 협상 난항
완성차 업체, 노조와 정부 눈치 ‘이중고’

박성수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1-20 11:00:1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광주형 일자리는 정부의 일방적 정책이며 자동차 산업 전반을 위기에 빠뜨리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16개월이 지났지만 노동 존중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이
21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현대차와 한국지엠 노조가 각각 광주형 일자리 반대, 법인분리 반대 등을 앞세워 파업에 동참한다.

20
일 업계에 다르면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통해 탄력근로제 확대를 적극 저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제노동기구 핵심 협약 비준, 노동법 전면 개정,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등을 주요 의제로 삼았다.

특히 현대차 노조는 최근 광주형 일자리를 두고 저임금을 부추기고 장시간 노동을 가능케 하는 나쁜 일자리로 규정하면서 협상이 타결될 경우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

현대차 노조의 반발에 현대차와 광주시의 협상도 이견을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
. 현대차 입장에서는 실적 부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노조 파업을 감수하면서까지 투자를 할 만한 매력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19일부터 연구개발 법인 분리에 맞서 철야농성을 시작했다. 이어 단체교섭 개시에 우호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대한 규탄 집회도 개최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홍 원내대표는 한국지엠 법인분리 발표 이후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지역구 국회의원인 데다 대우차 용접공 출신인 홍 대표가 법인분리 사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자동차산업 경쟁력 악화로 완성차 실적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노조와 정부의 공방전으로 인해 자동차 산업이 전반적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

자동차산업 재도약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를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추진 중이나 노조의 장벽에 막혀 일정이 미뤄지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현대차 노조를 설득하냐에 따라 성공여부가 달렸다
. 홍 원내대표는 협상이 타결되면 민주당과 중앙정부가 사회간접자본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사를 밝힌바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인건비를 낮추면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광주의 자동차공장 설립방안은 지역 노···정의 4년에 걸친 고심의 결실이라며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강력히 밀어붙이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는 좀처럼 마음을 돌리지 않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정부 주도하에 노조 눈치를 보지 말고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강력히 밀어붙여야 한다광주형 일자리 정책이 통과되지 못하면 한국 자동차 산업에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완성차 입장에서는 해외 공장에 투자하면 저임금에 생산성을 높여 효율을 낼 수 있는데 국내 투자에 목 매달 이유가 없다자동차 업계가 상생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일자리 창출모델을 개발해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 박성수 기자
  • parks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