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광주시-몽니 부리는 노동계… 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또 무산 위기

이대준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05 19:44: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차


최종 타결을 눈앞에 뒀던 광주형 일자리 프로젝트가 광주시의 오락가락과 지역 노동계의 몽니로 또 다시 무산 위기에 처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4일 광주시와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합의했지만, 오늘 진행된 노사민정 협의회에서 협상안이 다시 뒤집어졌다.

당초 광주시는 오늘 협상안을 의결받아 최종 현대차와의 협상에 나서려고 했다. 하지만 노동계의 과도한 요구와 몽니로 광주형 일자리는 파국을 맞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업계에서는 노동계가 계속 번복에 번복을 거듭함에 따라 진짜 자동차 생산법인 설립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는 지적도 나온다.

광주시는 지난 3월의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를 뒤집었고, 오늘 또 타결을 눈앞에 두고 노조에 끌려가며 공동결의를 엎었다. 

지난달 27일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포괄 위임하고 협상팀에 의해 체결되는 투자 협약을 최종적인 합의로 수용하겠다고 한지 열흘도 안돼 기존 입장을 뒤집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고 있는 것이다.

노동계 역시 지난달 27일 밝힌 입장을 뒤집고 협상안에 반발하며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 측은 “오늘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다”라며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특히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고,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현대차 측은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여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와 최종협상할 협약안에는 적정임금과 광주 완성차 공장이 차량 35만대 생산할 때까지 상행협의회의 근로조건들을 유지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노동계는 상생협의회 유지조건에 크게 반발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프로필 사진

  • 이대준 기자
  • ppoki99@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