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건설재해근로자 지원 등 2억원 '쾌척'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 동아대에 인재육성 기금 1억 기증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06 16:53:1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좌측 세 번째) 등이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건설현장 재해사고로 입원 치료 중인 전모씨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위로하고 있다. ⓒ반도건설


반도건설은 권홍사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건설재해근로자들의 치료 및 생계비 지원을 위해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고 6일 밝혔다.

반도건설의 건설재해근로자 지원사업은 건설업 종사 재해자 수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사도 사회적 책임을 나눠야 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지난해 기부한 금액은 산업재해 관리기관인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추천한 대상자 중 △재해정도 △사회취약계층 △한부모가정 △부양 가족 수 등 기준으로 선정된 33명의 건설재해근로자에게 치료 및 생계비로 지원됐다.

반도건설 측은 "건설재해근로자들이 처한 열악한 환경에 더욱 관심을 갖고 치료 중인 근로자들의 치료 및 생계비를 지원해 빠른 시일 내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날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은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건설현장 재해사고로 입원 치료 중인 전모씨(48)와 그 가족을 위로하고 병원 관계자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현일 사장을 비롯해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김우경 원장 및 관계자,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관계자들이 함께 했으며 건설재해근로자 지원방안 및 확대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눴다.

전달된 성금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근로복지공단 등과 연계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재해근로자를 선발, 근로자의 치료 및 생계비에 쓰이게 될 예정이다.

박 사장은 "건설 현장에서 불의의 재해를 당하신 환자분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반도건설은 모든 현장에서 무재해 달성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노력할 것이며 건설재해근로자들에 대한 지원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 회장은 지난달 30일 우수인재 양성을 위해 모교인 동아대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증하기도 했다.

반도건설은 앞으로도 우수인재 육성 장학사업과 건설 환경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근로자와 상생하는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기자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