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연내 출시 '불투명'… 국회 반대로 무산

시범 서비스 준비까지 마쳤지만… 택시업계 손 들어줘
혼잡시간 승차난 완화 및 모빌리티 분야 혁신 발목 잡혀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07 10:34:0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승차공유) 서비스'의 연내 개시를 앞두고 국회의 요구로 출시를 보류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지난 6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 등을 만나 신속한 협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풀 서비스는 방향이 비슷하거나 목적지가 같은 이용자들이 함께 이동할 수 있도록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이동수단이 가장 필요한 시간대에 집중되는 승차난을 완화하고, 더 나아가 모빌리티 분야가 혁신 성장에 기여하는 사례로 만든다는 것이 카풀 서비스의 궁극적인 목표다.

정 대표는 이날 TF 의원실을 방문해 카풀 시범 서비스 개시와 관련, 현행법인 여객운수법을 철저하게 준수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TF의 요구에 따라 결국 연내 출시 결정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 시범 시행을 위한 준비를 마친 상태다. 사전 모집을 통해 카풀 운전기사 7만명 가량을 모았으며, 기본 요금도 3000원으로 확정했지만 국회와 택시업계 등의 논의가 장기화되면서 출시에 진통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TF 측은 다양한 타협안이 논의 중인 만큼 내년 초까지 협의를 진행한 후 시범 서비스를 개시하는 방안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카풀 서비스 개시를 위해 지속적으로 많은 논의를 했고 의견을 받아왔다"며 "구체적인 서비스 일정은 다양한 변수들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