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카풀' 베타테스트… 논란 속 17일 정식 서비스 강행

7일부터 일부 이용자 대상 카풀 호출 기능 오픈
112 문자신고 및 생체인증 시스템 등 안전대책 마련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07 16:22:0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카오가 일부 택시업계의 반발 속에서도 카풀(승차공유)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7일부터 '카카오 T 카풀'의 베타테스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베타테스트 운영 결과와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오는 17일 정식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베타테스트는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한적 형태로 진행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카풀 스타트업 '럭시'를 인수한 후 카풀을 교통난 완화를 위한 대안적 이동수단으로 검토하는 한편, 기존 산업과의 '상생 생태계' 형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카카오 T 카풀은 카카오 T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T 실행 후 메인 화면에 있는 '카풀' 탭을 선택하면 베타테스트 대상 이용자에게만 목적지 입력 화면이 나타난다. 목적지를 입력한 다음 호출하기를 누르면 카풀 크루(운전자)에게 호출 정보가 전달되며, 수락 후 연결이 완료된다.

이용료는 카카오 T에 등록해 놓은 신용·체크카드로 자동 선결제된다. 기본료는 2km당 3000원이며 이동 시간과 거리에 따라 요금이 책정된다. 카풀 크루의 운행 시간 제한은 없지만 운행 횟수는 하루 2회로 제한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엄격한 인증 절차와 자격 검증을 통해 카카오 T 카풀 크루를 심사해 왔다. 카풀 크루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실명인증을 비롯한 정면 사진, 운전면허증, 자동차 등록증, 보험 증권, 실차 소유 여부 등 13가지의 서류 심사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자격 검증 심사에서 자격을 충족하지 못하면 참여가 불가능하다. 

회사 측은 서비스 품질 유지 및 관리를 위해 참여가 결정된 크루를 대상으로 크루 에티켓과 안전 교육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안전 정책도 마련했다. 먼저 탑승 중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이 버튼을 눌러 신고할 수 있는 '112 문자 신고' 기능을 탑재했다. 신고 시 승객의 현 위치, 운전자 정보, 차량의 이동 정보가 경찰청에 전달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크루용 112 문자 신고 기능도 빠른 시일 내 도입하고, 경찰청과 협력 하에 더욱 고도화된 신고 기능을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심사를 통해 등록된 크루만 카풀을 운행 가능한 '운행전 크루 생체인증 시스템' ▲이용자와 크루가 안전 관련 지원을 요청하거나 문의할 수 있는 '24시간 안전 관제센터' ▲이용자와 크루 간 '양방향 평가시스템' 등을 마련했다. 아울러 '카카오 T 카풀 안심보험' 상품을 적용해 교통 사고는 물론 이외 사고에 대해서도 보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토부 및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택시 업계 등과 카풀 서비스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 T 카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며 "베타테스트 기간에도 기존 산업과 상생하기 위한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