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원 15년 이상 전문가로…최연혜 의원, 개정안 발의

"원안위가 과외학원이냐"… 한수원 노조 '낙하산 인사'에 폭발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탈핵 시민단체 출신 낙하산
노조 "신고리 4호기 하루 20억씩 손실로 국고 낭비"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12 16:44: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임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탈핵전문가인 김혜정 전 원자력 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을 임명하면서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자료사진 고리원전. ⓒ 한수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임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 탈핵전문가인 김혜정 전 원자력 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을 임명하면서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김 위원장은 환경운동연합 원전특위 위원장을 맡았던 탈핵운동가다. 원전안전을 책임지는 전문기관의 수장으로서 전문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0일 "김혜정 위원이 자진 사임해 7일자로 해촉, 이날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재단은 원자력·방사선 안전관리를 지원하는 기관으로 지난 2012년 한국방사선안전재단으로 출범한 이래 2015년 기관명이 변경됐다. 

관련업계에서는 김혜정 이사장의 자격 논란을 연이어 제기하고 있다. 

원안위 내에서는 환경 분야의 비상임위원으로 제 목소리를 내는 위치였다고 하더라도 원자력 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장 자리에 앉기에는 전문성이 크게 떨어진다고 비판이다. 

실제 원안위 회의 과정서 원자로 제작의 기본 기술인 '단조'라는 용어를 몰라 이를 설명하느라 회의가 지연된 적도 있다고 한다. 

한수원 강창호 노조위원장은 "원자력에 대한 전문성은 온데간데 없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자력 과외 학원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6일에는 원자력안전위원 6인이 신고리 4호기를 방문했는데 이들 중에는 원전 전문가가 단 한명도 없었다. 신고리 4호기는 완공 이후 1년 넘게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운영허가만 기다리고 있다.  

강 위원장은 "이들은 각각 민변 출신 탈핵 변호사, 중어중문학을 전공한 탈핵운동가, 화학공학 교수,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공무원, 그리고 지난 11월 새로 임명된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예방의학교실 교수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핵으로 에너지안보를 무너뜨리는 것도 모자라 원전 안전 강조해 놓고 이제는 캠코더에 해당하는 탈핵인사를 원안위, 안전재단의 수장으로 거론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원전이 기술적으로 사고 확률이 거의 없다고 예측되나 긴급상황에서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지휘통제의 전문성과 종합적 판단 능력이 부족하면 국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원자력 상식이 없는 원안위원에게 과외 시키기 위해 신고리 4호기는 하루 20억원의 손실로 국고를 낭비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탈핵운동 하는 사람을 데려다 과외시키는 원자력 궁금위원회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이러한 이유로 정치권에서는 원자력안전위원장 및 위원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법안이 국회에 발의돼 있다.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은 15년 이상 원전 안전분야 경력을 가진 사람들을 원안위원으로 임명하도록 하는 내용의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프로필 사진

  • 최유경 기자
  • orange@newdaily.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