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수첩] KT 통신장애 만회 노력은 '쇼'?…현장에 '진정성' 있다

"KT 임직원의 매상올려주기 움직임에 상권도 살고, 단골도 얻었다"
추혜선 의원·참여연대 등 현장 와보지도 않은 근거없는 KT 발목잡기 '빈축'
"'반대를 위한 반대'말고 '5G-4차혁명' 글로벌 주도권 선점 합심해야"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2018-12-14 12:14:0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KT 임직원들이 사고 지역 주변을 자주 찾으면서 상권도 살고, 단골도 얻었죠."

지난 13일 기자는 서울 충청로의 한 식당을 찾았다. 점심도 해결하고 KT가 통신장애 사태 이후 진행하고 있는 식사 캠페인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좀더 듣기 위해서였다.  식당 안은 이미 점심 식사를 위한 손님들로 분주할 때였다.

눈치껏 식당 주인을 찾은 기자는 주문과 함께 사고 이후 대책 등 상황을 직접 물었다. 주인은 '한창 바쁜 시간대에 그런 것까지 묻느냐'는 표정이었지만 "단골 손님이 더 늘었다"며 덤덤하게 답했다. 

이런 주인의 답변은 다소 의외였다. 그도 그럴것이 최근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이 고객의 목소리로 포장해 KT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어서다. KT가 비난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이벤트성 직원 동원 '매상올려주기' 행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참여연대 소상공연합회는 최근 "피해 지역 식당 이용하기 캠페인은 사실상 KT 임직원을 동원한 여론무마용 이벤트였다"며 "회사에서 책임져야 할 피해보상을 KT 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상인들은 체감할 수도 없는 보여주기식 정책으로 언론플레이만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고 이후 피해보상에 대해서도 KT 경영진은 진정성 없이 꼼수만 부리고 있다"며 황창규 KT 회장의 퇴진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의 주장대로면 식당 주인은 불만과 하소연을 쏟아낼 만도 했다. 그러나 정작 현장의 소리는 정반대였다. 식당 안에서는 KT 재킷을 입은 직원들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었으며 식당에서는 후한 서비스도 제공하는 등 일각에서 제기하는 비판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었다.

실제 식당 주인은 KT 직원들이 통신장애 사태 이후 주말을 제외하고 평일 점심, 저녁 모두 식당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KT 직원들이 회사 방침에 따라 통신 장애지역 식당을 억지로 찾는다고 생각했으나, 진실된 방문이 이어지고, 해당 식당가의 음식들이 KT 임직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단골 손님을 확보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결국 정치권과 일부 시민단체의 주장은 직접 현장의 통신장애지역 소상공인 점포들을 찾아와 보지도 앉고 근거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었다.

KT에 따르면 중복 인원을 포함해 지금까지 대략 8000명에 가까운 인원들이 사고 지역 식당가를 찾고 있다.

한 사람당 1만원짜리 식사를 했다는 가정하에 지난달 26일부터 현재까지 거의 3주간 해당 식당가에서 최소 8000만원 가량을 결제한 셈이다. 더욱이 KT 측은 직원들에게 최대한 많은 금액을 결제토록 독려하고 있다. 저녁회식 같은 경우 가장 비싼 메뉴들을 주문해 한끼에 수십만원이 넘는 금액을 결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에는 KT 구내 식당서 일하는 직원들의 월급을 그대로 지급하면서 휴가를 부여, 점심엔 무조건 통신장애를 겪은 식당가를 찾게끔 유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KT는 아현지사 화재로 일어난 통신장애를 거의 복구함은 물론, 불편을 겪는 고객들을 직접 찾아 착신전환 임대 휴대폰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나 영하에 가까운 추운날씨 속 현장 복구 인력들은 밤샘작업을 하며, 막바지 통신 복구작업에 여념이 없다. 사고현장 인근 모 대사관에서는 감사장을 KT에 보내기도 했다. 해당 감사장에는 "화재 사고 관련해 임직원의 팀워크와 노고, 그리고 경영진의 리더십이 더해져 빠른 복구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런 훌륭한 모습(excellent job)에 감사를 드린다"는 문구가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비스 장애기간에 따른 이용요금 감면을 비롯 영세 소상공인들의 장애사실을 접수 받아 위로금을 지급하는 보상안도 발표했다.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모두 만족시킬수는 없으나, 통신비 감면 외 위로금을 지급하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도 보기드문 보상안 선례라는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KT의 통신장애 사고 자체를 비판하거나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것은 타당하나, 마치 KT의 복구노력을 아무 근거없이 보여주기식 '쇼'로 호도하는 행위는 옳지 못하다. 현장에서 그 진정성을 엿볼 수 있다.

5G는 물론 인공지능, 가상현실(VR) 등 4차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 작업이 한창인 이때, 근거없는 KT 비난여론은 통신산업 전체의 위기를 낳을 수도 있다. 국가 산업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5G 등 4차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KT가 선점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합심해야 할 때다.

프로필 사진

  • 전상현 기자
  • jshsoccer7@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