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부진 겹치며 분기영업익 '14조' 이하로

반도체 '우려' 현실로… 삼성電, 영업익 '60조' 무산

작년 매출 243조5100억, 영업익 58조8900억 그쳐
4분기 영업익 10조8000억, 전분기 대비 38.53% 급감
하반기 메모리 수요 부진 및 스마트폰 판매량 부진 원인

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08 10:51:1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가 지난해 반도체 시장의 '슈퍼 호황'에 따라 60조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반도체 사업의 실적이 줄어든 데다 '갤럭시S9' 시리즈 등 스마트폰 판매량 부진 등이 겹치면서 4분기 영업이익은 7분기만에 14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삼성전자는 8일 지난해 연간 매출액 243조5100억원, 영업이익 58조8900억원의 잠정 실적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1.64%, 영업이익은 9.77% 증가한 수준으로 역대 최고 연간 실적이다.

반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0조8000억원으로 직전분기(17조5700억원)에 비해 38.53% 줄었으며, 전년동기(15조1500억원) 대비로는 28.71% 감소했다.

분기 영업이익이 14조원을 밑돈 것은 지난 2017년 1분기 이후 7분기만에 처음이다. 이는 증권가의 평균 전망치(13조3800억원)보다 2조5000억원 가량 낮은 것으로 '어닝쇼크' 수준이다.

앞서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이라며 "글로벌 주요 업체들의 일시적인 서버 D램 구매 중단과 더불어 중국 및 신흥국의 IT 제품 수요도 기존 예상보다 부진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9조원으로 직전분기(65조4600억원) 대비 9.87%, 전년동기(65조9800억원) 대비 10.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 실적 부진에 따라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60조원 돌파에 대한 기대감도 무산됐다. 관련업계는 전체 영업이익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 사업이 지난해 4분기부터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하락 등으로 성과가 좋지 않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반도체 실적 부진과 일회성 비용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D램과 낸드 출하량(비트 그로스)이 전분기 대비 각각 15%와 10%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특별상여금 등 일회성 비용이 1조원을 크게 상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반도체 사업의 영업이익이 10조원 아래로 떨어지면서 전분기(13조6500억원)보다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다. 

IM 사업 부문의 경우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9 시리즈 등 스마트폰 신제품 판매량이 기대보다 저조해, 영업이익이 1조6000억원대에 그치면서 전분기(2조2200억원)보다 크게 미달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증권가와 관련업계에선 반도체와 함께 DS 사업 부문을 구성하는 디스플레이(DP) 사업의 영업이익은 1조원,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 5000억원 안팎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 상반기까지는 반도체 사업이 작년보다 부진하면서 전체 실적도 계속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반도체 재고 조정이 마무리되는 하반기부터는 점차 되살아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연찬모 기자
  • yc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기사
- [CEO 포커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기업가치 '100조' 정조준 (2019/01/02)
- SK하이닉스, 우수엔지니어 '60세 정년' 없앤다 (2018/12/27)
- CES 첫 출전 SK하이닉스, '차량용 반도체' 가속페달 (2018/12/27)
- SK하이닉스, 시장상황 맞춰 투자 속도조절… 협력사도 긴축경영 (2018/12/26)
- SK하이닉스, 신임 대표이사에 이석희 사업총괄 선임 (2018/12/06)
-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 V9' 아우디 탑재 (2019/01/03)
- [신년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초일류 100년 기업' 강조 (2019/01/02)
- 반도체 불황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줄하락… 증시도 ‘휘청’ (2018/12/21)
- SK이노베이션 CES 출격 '플렉서블 필름', 업계 최고 '품질' 눈길 (2019/01/04)
- SK이노, CES 참가 눈길… '웨어러블-롤러블' 필름 정조준 (2019/01/03)
- 삼성전자, 美 CES서 '공간활용' 혁신 모니터 신제품 첫 선 (2019/01/04)
- 반도체업계, 4분기 실적에 촉각 (2018/12/26)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5G 라인 가동식 참석… "경쟁력 키워야" (2019/01/03)
- SK이노베이션 'CES'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소재 공개 (2018/12/30)
- 새해 벽두부터 '차이나리스크'… 對中 수출 악재-금융시장 출렁 (2019/01/04)
- 삼성전자, '미세먼지연구소' 신설… "미세먼지 대응 역량 향상" (2019/01/04)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시스템 반도체' 경쟁력 강화 주문 (2019/01/04)
- [CES 2019] 개막 하루 앞둔 라스베이거스 '미래 기술 총집결' (2019/01/07)
- [CES 2019] 삼성TV, '아이튠즈' 적용… 애플과 스마트TV 맞손 (2019/01/07)
- SKT, 'CES 2019'서 5G 시대 미디어·모빌리티 기술 선봬 (2019/01/06)
- [CES 2019] 삼성, '초연결' 기술 눈길… '미래 생활상' 제시 (2019/01/07)
- [CES 2019] 네이버, 글로벌 ICT 기술 기업 '출사표' (2019/01/07)
- 삼성, '차세대 TV' 포문… '마이크로 LED' 내놔 (2019/01/07)
- [CEO포커스]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올해는 마이크로 LED TV 원년" (2019/01/07)
- [CES 2019] 삼성, 근력 강화 돕는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첫 선 (2019/01/08)
- 삼성전자, 작년 4분기 영업익 급감 '10조8천억' 그쳐 (2019/01/08)
- SK하이닉스, 올해 장비분야 등 사내벤처 6개 만든다 (2019/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