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기, 농기계 업체도 로봇 신제품 경쟁 동참

[CES 2019] '로봇', 생활 깊숙히… 치열한 경쟁 예고

中, 'UB테크-아바타마인드' 등 시장 리드… 로봇 단체 댄스 '인기몰이'
소니 '아이보' 기술 정점 보여준 日… 다양한 생활밀착형 제품 내놔

라스베이거스(미국)=장소희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0 10:24:2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ES 2019에 참석한 중국 로봇업체 아바타마인드의 '아이팔' ⓒ장소희 기자


[라스베이거스(미국)=장소희 기자] CES 2019 행사에서 메인 전시관인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의 사우스홀(South Hall)에서는 전 세계 각국의 로봇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가 마련되며 문전성시를 이뤘다.

서빙로봇이나 카트로봇, 포터로봇 등 산업현장에서 쓰이는 로봇은 물론이고 사용자와 교감하는 애완용 로봇과 교육용 로봇까지 일상까지 스며든 로봇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삼성전자, LG전자는 물론, 올해 처음 CES에 출전한 네이버도 브레인리스 로봇을 전면에 내세우며 미래사업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번 로봇 전시관에는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와 유진로봇, 로보티스 등 이제 막 로봇시장에 뛰어든 중견업체들도 함께 했다.

이처럼 국내 업체들이 로봇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 무대에 적극적으로 나섰지만, 중국과 일본의 바람은 더 거세다.

중국은 AI선도기업 UB테크, 아바타마인드등이 인간과 흡사한 모양의 로봇으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한편 니덱이나 야마하 등 일본업체들은 산업용 로봇 기술을 앞세워 로봇시장 점령에 나서는 등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번 CES에서는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 사우스홀(South hall)에 'AI-로보틱스' 섹터를 따로 마련해 나날이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로봇산업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중국의 UB테크와 옴론(Omron) 부스를 시작으로 미국의 농기계 제조업체인 '존 디어(John Deere)', 일본의 니덱과 야마하 모터 등이 비교적 큰 부스를 꾸려 로봇산업의 트렌드를 알렸다.

로봇부스 중 가장 붐비는 곳은 중국의 아바타마인드였다. 어린아이의 모습과 매우 흡사한 로봇 '아이팔(iPAL) ' 십 여대를 한 무대에 올려뒀는데 이들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에 관람객들이 기꺼이 발걸음을 멈췄다. 귀여운 아이 같은 로봇이 몸을 흔드는 모습은 저절로 미소를 머금게 했다.

▲CES 2019에서 소니가 공개한 강아지 로봇 '아이보' ⓒ장소희 기자


UB테크도 걸어다니는 로봇 시연을 매 시간 진행하며 관람객들에게 보다 친근한 로봇 알리기에 나섰다.

부스의 전면에는 이 로봇이 화면 가득 나오며 로봇섹터에 막 들어선 관람객들의 시선을 가장 먼저 사로잡았다. UB테크는 걸어다니는 로봇 외에도 카트봇이나 안내봇 등을 소개하며 다양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또 다른 중국업체 옴론은 산업용 로봇에 보다 초점을 맞춘 전시를 진행했다. 여러개의 로봇팔이 분주하게 움직이며 업무를 처리하는 모습에 많은 산업 관계자들이 눈을 떼지 못했다.

일본업체들은 중국업체들에 비하면 비교적 조용하게 자신들의 로봇을 홍보했지만 기술의 정점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니덱은 주로 산업용 로봇을 중심으로 전시하며 관련 솔루션도 준비했다. 악기로 유명한 야마하에서도 '야마하 모터'라는 회사를 통해 AI와 로봇 산업에 진출해 이번 CES 2019에서 제법 큰 규모의 부스를 차렸다.

일본의 로봇 경쟁력은 소니(Sony)의 '아이보'에서 정점을 보여줬다. 이번 CES 2019 소니 부스에서 소개된 강아지 로봇 아이보는 지난해에 이어 인기몰이에 나섰다.

터치하면 웃음으로 반응하고 주인과 주인의 주변 환경을 스스로 학습해 진짜 애완동물 같은 수준으로 진화한 아이보를 통해 일본의 로봇산업 수준을 짐작할 수 있었다.

▲CES 2019에 전시된 로봇캐리어 '로버스피드'(좌)와 로봇 물고기(우) ⓒ장소희 기자


이 외에도 로봇이 우리 생활 속에 깊숙이 들어와 자리잡았음을 알려주는 여러 제품들이 보고 즐기는 즐거움을 느끼게 해줬다. 특히 자율주행 기능을 담은 로봇캐리어 '로버스피드(RoverSpeed)'는 실제로 구입을 위해 가격을 물어보는 관람객들이 많았을 정도로 주목을 끌었다. 이 제품은 국내시장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물 속에서 움직이는 로봇 물고기와 로봇 상어도 이번 CES 2019 로봇분야에서 이색적인 전시였다. 산업현장이나 가정 등 그동안 로봇의 주 활동무대로 알려진 범위를 벗어나 산이나 바다 등 자연환경에서도 로봇을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새롭게 인식시켜줬다.

프로필 사진

  • 라스베이거스(미국)=장소희 기자
  • soy08@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