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中 무역협상 기대감 속 보합세… 'WTI 52.59달러'

북해산 Brent유 61.68달러, 중동산 Dubai유 59.60 달러 거래

송승근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1 10:12:4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가 미·중 무역 협상 기대감 지속, 중국 디플레이션 우려 등의 영향으로 보합세를 나타냈다.

11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0일(현지 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52.59달러로 전날보다 0.23달러 올랐다.

브렌트유는 전일 대비 배럴당 0.24달러오른 61.68달러를 보였고 두바이유는 59.60달러로 전날보다 1.53달러 상승했다.

해외 외신등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결과 농산물, 에너지 등 분야에서 일부 진전이 이루어 진 것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이 0.9%에 그치면서 디플레이션 등 경기둔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 대비 0.34% 상승한 95.54를 기록했다.
프로필 사진

  • 송승근 기자
  • ssk@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