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수주 불발시 정책실패 '역풍' 부담

탈원전에 발목?… 성윤모 장관 UAE원전 세일즈 발길 '천만근'

한수원 컨소시엄, 3兆 규모 원전정비계약 수주전 안갯속
수의계약→경쟁입찰·저가 수주 논란 등 후폭풍 이어져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1 10:16:1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신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탈원전을 선언하고 있다. ⓒ 뉴데일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아랍에미리트(UAE)로 떠나 한국수력원자력과 한전KPS 컨소시엄의 바라카 원전 장기정비계약 수주 지원에 나선다. 

UAE 바라카 원전의 원전장기정비계약(LTMA)은 15년 간 원전의 정비, 수리를 책임지는 것으로 계약액 규모만 2조~3조원에 달한다. 바라카 원전은 한국형 원자로의 첫 수출작품으로 올해 말 상업 운전을 앞두고 있다. 

당초 UAE 원전 운영사인 나와(Nawah)는 우리나라와 수의계약을 맺을 것으로 알려졌으나 2017년 경쟁입찰로 바꾸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LTMA 입찰에는 한국수력원자력·한전KPS컨소시엄, 영국의 두산밥콕(Doosan Babcock), 미국의 얼라이드 파워(Allied Power) 3개사가 참여했다. 

3개사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가격 및 조건 협상에 나섰으며 이르면 내달 중으로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업계에서는 한수원 컨소시엄이 유리하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최근 가격이 결정적 요소로 떠오르면서 한수원 역시 수주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또 두산밥콕과 얼라이드 파워가 가격경쟁력을 내세워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한수원의 저가수주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번 장기 정비계약을 수주하지 못할 경우 탈원전 정책이 역풍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막대한 부담을 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탈원전 선언과 동시에 원전 수출은 적극 나선다는 '투트랙'을 내세웠으나 실제 탈원전 이후, 원전 수출은 0건이다. 지난해 체코와 사우디 원전 수주전이 가까스로 가동됐으나 수주는 불투명하다. 

특히 UAE가 우리정부를 상대로 '저가계약'을 요구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올 초 무함마드 알하마디 UAE 원자력공사 사장이 방한,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관계기관과 만난 자리에서 입찰 계약가를 정상가보다 30% 인하해 써낼 것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에 정부는 "UAE 측이 입찰가격을 낮게 요구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정부는 수익성·리스크를 면밀히 검토해 원전 수출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UAE 측은 경제성과 안전성 등을 고려해 LTMA 사업자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프로필 사진

  • 최유경 기자
  • orange@newdaily.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