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복귀 후 첫 ‘현장경영’… 롯데百 인천터미널점서 임직원 격려

식품관 등 보수공사 현장 찾아 ‘안전관리’ 당부

유호승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3 10:17:3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동빈 롯데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방문해 영업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롯데


신동빈 롯데 회장이 지난 10월 집행유예 출소로 복귀한 이후 첫 현장경영을 펼쳤다.

13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하루 앞서 신규오픈한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찾아 현장을 둘러봤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와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등이 동행했다.

신 회장은 6층 식당가를 시작으로 각 층을 돌며 영업상황을 살폈다. 특히 식품관 리뉴얼 등 매장 개편공사가 진행 중인 현장을 방문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오픈 준비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임직원을 격려하고 최상의 쇼핑 환경을 구현하는데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이벤트 매장과 지하철 연결입구 등도 시찰했다. 또 전자가격표시기와 지능형 쇼케이스 등 마트에 적용된 다양한 차세대 스마트 기술도 점검했다.

한편,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은 지난 4일 오픈했다. 단 푸드코트와 식품매장은 현재 보수작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오는 5월 오픈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단계적 매장 개보수 작업을 통해 차별화된 매장을 구성해 인천 및 경기 서부 상권 최고의 백화점으로 키울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 유호승 기자
  • yhs@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