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막히고 전셋값 하락…재건축 단지 급매물 속출

9·13부동산 대책… 서울 재건축아파트 시가총액 3조 이상 줄어

서울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 시가 하락 주도

류용환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13 12:29:3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지난해 발표된 9·13대책 등으로 3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 집계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총 163조866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인 10월 166조6222억원 대비 3조5356억원이 줄었다.

9·13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월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165조4614억원에서 10월에는 166조6222억원까지 올랐다. 대책 발표 이전에 올랐던 호가가 통계상 10월까지 반영되며 시가총액도 증가한 것이다.

본격적으로 9·13대책이 영향을 미치면서 재건축 단지들의 급매물 출현으로 지난해 11월 조사에서 164조7110억원으로 시총이 하락한 뒤 12월 들어 다시 한 달 만에 전월 대비 1조6천억원 이상 감소했다.

다만 2017년 말 시총은 142조3732억원으로, 최근 1년간 20조원 이상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의 약 91%를 차지하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시총 하락을 주도했다.

지난해 말 기준 강남 4구의 시가총액은 149조1021억원으로 10월 고점 대비(152조7747억원) 대비 3조6726억원이 감소했다.

서초구 재건축 시가총액이 지난해 10월 37조9532억원에서 12월에는 35조9천824억원으로 2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강남구는 74조6천374억원으로 지난해 10월 대비 1조29억원이 줄었고 송파구와 강동구도 각각 10월 대비 3775억원, 3214억원이 감소했다.

한 중개업소 대표는 "9·13대책 이후 대출이 막히고 전셋값도 하락하면서 신규 매수세가 많이 위축돼 있다. 급매물도 쉽게 안 팔리는 분위기여서 재건축 단지의 호가 하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류용환 기자
  • fkxpfm@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