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원전수주 신화 만들겠다"… 김종갑 한전 사장, 석달 마다 사우디行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1-24 15:39:1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왼쪽)과 알술탄 K.A.CARE 원장(오른쪽)이 양국 전력산업 경험 공유 및 전력신기술 협력을 위한 워크숍에서 대화하고 있다. ⓒ한국전력


한국전력 김종갑 사장이 22일부터 23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해 원전세일즈를 펼쳤다. 

지난해 4월 취임한 김 사장의 사우디 방문은 지난해 8월과 10월에 이어 세번째로  취임 이후 석달에 한번꼴로 사우디로 날아간 셈이다. 

사우디는 2030년까지 2.8기가와트(GW) 규모의 원전 2기를 도입한다는 계획으로 이번 사업의 경제적 규모는 22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김 사장은 이번 사우디 방문에서 알 술탄(Dr. Al-sultan)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K.A.CARE)원장을 비롯한 사우디 주요인사를 면담하고 사우디전력공사(SEC)와 '전력산업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원전세일즈 활동을 펼쳤다.

김 사장은 발주처인 알 술탄 K.A.CARE 원장과 만나 "사우디와 유사한 부지와 환경에서 원전을 건설해 본 회사는 한전이 유일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또 한전의 입찰 2단계 준비 현황을 설명하고 원자력을 비롯한 신재생, 전력신기술 분야 등에서의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동시에 원전수주를 위해 양국 전력산업 경험 공유 및 전력신기술 협력을 위한 전력산업 워크숍을 개최하여 전방위적 수주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워크숍에는 K.A.CARE 원장(SEC이사장겸임) 및 알수다이리(Al-Sudairi) 사우디전력공사(SEC) 사장 등이 참석해 한전의 전력산업 전반에 대해 이해를 함께하고, 향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사우디 원전사업은 현재 입찰 2단계 과정에 있다. 사우디는 지난해 6월 입찰 1단계에서 당초 2~3배수의 예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한전을 포함한 5개 입찰사를 모두 선정했다. 

한전은 수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난해 10월 사우디 리야드 담맘에서 경쟁사중 최초로 대규모 원전 로드쇼를 개최하는 등 사우디 원전에 각별한 공을 들이고 있다. 

또 사우디 관심사항을 반영한 2단계 입찰자료를 지한해 10월부터 올해 1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제출하는 단계다. 

김종갑 사장은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위해 민관이 함께 입체적 수주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제2의 원전수주 신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강력한 수주 의지를 밝혔다. 
프로필 사진

  • 최유경 기자
  • orange@newdaily.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