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95만달러 베트남 롱탄·연짝신도시 마스터플랜 수주

신도시 내 주거시설 등 주요 건축물 추가 수주 기대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2-11 13:08:4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뉴데일리경제 DB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가 베트남 호찌민시 인근 롱탄신도시와 연짝신도시의 마스터플랜을 맡게 됐다.

희림은 베트남 건설·부동산개발회사 DIC그룹과 95만달러 규모의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계획 중인 롱탄신도시는 호찌민시 신도시 개발 프로젝트 중 하나로, 호찌민에서 연짝 지역을 연결하는 고속도로(건설 예정)를 통해 약 30분이면 접근 가능하고, 2025년 개항 예정인 롱탄국제공항과도 가까워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대지면적 약 350㏊ 부지에 공동주택·호텔·병원·국제학교·마리나·풀 빌라·테마파크·복합시설·업무시설·도시서비스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연짝신도시는 동나이성과 호찌민시를 잇는 주요 관문에 자리 잡고 있어 산업, 서비스, 관광 등 미래 경제 성장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특히 베트남 남부 최대 산업단지인 연짝공단이 인접해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추고 있다. 앞으로 대지면적 약 565㏊ 부지에 도시계획이 진행될 예정이다.

희림은 국내외 다수의 신도시 개발 및 스마트시티 구축 경험을 통해 이들 신도시를 베트남 최고 신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나아가 롱탄, 연짝신도시 내에 들어설 주거시설, 상업시설, 스포츠시설, 공공시설 등 주요 건축물을 추가로 수주한다는 계획이다.

희림 측은 "지난해 희림이 지분 투자에 참여하고 있는 DIC코리아 설립 이후 DIC그룹과 처음 맺는 계약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마스터플랜 수립을 통해 신도시 추가 수주 가능성도 높일 수 있게 됐으며 앞으로 베트남 국민들의 주거 복지 향상과 국내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에도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희림은 국내 건축회사 중 가장 먼저 베트남에 진출했으며 베트남의 양대 도시인 하노이와 호찌민에 자사와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베트남 EVN(전력청) 청사, 외교부 청사, 108국방부중앙병원, 경남랜드마크타워72 등 주요 랜드마크를 설계하면서 현지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져오고 있다.

프로필 사진

  • 성재용 기자
  • jay1113@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