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공시지가] 명동 '네이쳐리퍼블릭' 16년째 최고… '3.3㎡당 6억'

지난해 3억에서 2배 '껑충'
전남 진도군 임야 3.3㎡당 693원

송학주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2-12 13:02:3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연합뉴스


서울 명동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부지가 16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비싼 땅에 이름을 올렸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의 공시지가는 1㎡당 1억8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9130만원)과 비교하면 2배 오른 가격이다. 평(3.3㎡)당 가격으론 6억원에 이른다.

이에 따라 이 부지의 공시지가는 지난해 154억5709만원에서 올해 309억8190만원으로 껑충 뛰게 됐다. 이 땅은 2004년부터 전국 최고 땅값을 기록 중이다.

반면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 임야 1만3686㎡는 1㎡당 21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싼 땅이다. 2017년부터 3년째 전국 최저지가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1만여㎡에 달하는 땅을 287만원이면 살 수 있는 셈이다.


프로필 사진

  • 송학주 기자
  • hakju@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