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보조금 지급 규모 4000대로 늘어

현대차, 도심 수소충전 길 열려 '넥쏘' 판매증가 기대

산업부, 11일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회서 수소충전소 설치 통과
국회 설치로 수소 불안감 해소될 듯...넥쏘 판매 증가로 이어질지 주목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2019-02-12 14:53: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자동차


정부가 규제 샌드박스를 승인하면서, 이제 도심에서도 수소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 인프라 구축과 함께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급 규모도 확대됨에 따라, 올해 현대자동차 넥쏘의 판매가 대폭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12일 정부 및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제1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회를 열고, 현대차의 도심 수소충전소 설치 안건에 대해 규제 특례를 부여하기로 심의·의결했다.

이날 심의에서는 국회와 탄천, 양재 등 3곳이 승인을 받았고, 인근에 문화재가 있는 계동 사옥은 문화재위원회 검토 등을 전제로 조건부 승인됐다.

현대차는 규제 샌드박스 1호였던 수소충전소 설치가 순조롭게 통과되면서, 넥쏘 판매 확대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 이제 시작단계에 불과하지만, 수소차 시대의 마중물이 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다.

특히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방안이 승인된 데 반색하고 있다.

그간 수소는 폭발 가능성이 있단 오해를 받아왔다. 현대차는 이같은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수소전기차가 내연기관차만큼 안전하단 점을 꾸준히 홍보하고 있지만, 국내 고객들에게 충분히 와닿지 않았다.

그런데 상징성이 큰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함으로써, 수소가 안전하단 사실을 자연스레 알리게 됐다. 도심 내 설치에 최대 걸림돌이었던 수소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한순간에 해소하게 된 셈이다.

실제 수소전기차 넥쏘는 지난해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의 ‘대형 오프로드’ 부문에서 2018년 최우수 차량에 선정되는 등 가장 안전한 SUV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서울 시내 곳곳에 수소 인프라가 구축되면서, 충전에 대한 고객의 불편함도 크게 줄었다. 수소전기차는 친환경과 긴 항속거리에도 인프라 부족으로 판매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2월 수소전기차 넥쏘를 처음 선보였다. 1회 충전으로 609km 주행할 수 있으며,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으로 자율주행 레벨 2 수준이 구현 가능하단 점은 국내 고객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다.

예약판매 첫날 전국에서 733대가 계약된 것만 봐도, 당시 수소차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가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 가능하다.

현대차가 발표한 2018년 판매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넥쏘의 국내 판매 대수는 총 727대다. 이는 사전계약 대수인 733대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다시 말해 지난해 넥쏘 판매는 예약물량만을 거의 소진한 셈이다.

인프라와 함께 보조금 지급이 판매 확대에 한계로 작용했단 지적이다. 지난해 넥쏘 출시 당시 보조금 지급 대수는 240여대였다. 하지만 하반기 추경을 통해 보조금 지급이 확대된 바 있다.

올해 수소차 보조금 지원 규모는 약 4000대다. 국내에서 판매하는 수소전기차는 사실상 넥쏘가 유일해, 현대차는 보조금 지급대수만큼 넥쏘를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수소전기차 보조금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며 "내수 4000대와 함께 수출까지 더해져 넥쏘 판매는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 옥승욱 기자
  • okdol99@newdailybiz.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