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무더위에 '마케팅 공식' 바뀐다… 현대百, 오후 6시 이후 마케팅 집중

올해 폭염일수 많아 고객 늘어날 것으로 예상
작년 7월 오후 6~8시 매출 신장률·비중 가장 높아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도 영향 미칠 듯

입력 2019-07-10 09:06 | 수정 2019-07-10 10:12

▲ 바캉스 포스터ⓒ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여름철 마케팅 공식을 바꾼다. 무더위로 초저녁 시간에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자, 주로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에 진행하던 마케팅을 오후 6시 이후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오후 6시 이후 초저녁 마케팅 프로모션을 대폭 늘린 테마 행사 현백 바캉스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백화점을 무더위 속 쉼터로 바꾼다는 콘셉트로, 오후 6시 이후에 타임 세일·이벤트 등을 집중해 고객들을 백화점으로 불러모은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111년 만의 기록적인 더위가 이어졌던 지난해 7월의 경우, 현대백화점의 오후 6시~8시 매출은 지난 2017년 대비 14.8% 증가해 하루 매출 중 가장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백화점 매출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오후 2~4시, 4~6시 사이 매출은 각각 3.9%, 3.1% 감소했다.

백화점 영업시간(오전 10시30분~오후 8시) 중 오후 6~8시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매년 늘고 있는데, 특히 지난해 7월의 경우 매출 비중이 20.1%로, 사상 처음 20%를 넘어섰다. 반면, 오후 2~4시·오후 4~6시 매출은 각각 1.2%p, 1.0%p 줄어든 24.8%와 23.9%를 기록했다.

여기에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으로 평일 퇴근시간 이후 20~30대 젊은 고객들의 백화점 방문이 늘고 있는 점도 마케팅 공식 변화에 영향을 줬다. 올 하반기부터 300인 이상 특례제외업종(금융·방송·교육 등)의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 적용으로 평일 저녁 시간대 20~30대 젊은 고객들의 방문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현대백화점은 주로 낮 시간대에 진행하던 백화점 내 이벤트를 올해는 오후 6시 이후에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저녁 시간 방문하는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행사도 강화할 예정이다.

압구정본점 등 5개 점포 하늘정원에서 열리는 루프탑 비어 페스티벌이 대표적이다. 디제잉 공연·무료 맥주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한 하늘정원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물총 서바이벌(미아점, 7/20), 층별로 칵테일쇼·헤나 체험 등이 마련되는 별밤마켓(신촌점, 7/27) 등 가족 단위 고객이 즐길 수 있는 이벤트도 점별로 새롭게 마련한다.

할인 행사도 오후 6시 이후에 집중된다. 점포별로 오후 3~5시에 진행되던 패션 상품군 타임 세일 행사도 오후 6시 이후로 옮기고, 행사 규모 및 횟수도 50%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먼저 오후 6시 이후 현대백화점 식당가를 찾는 이용 고객에게 10~3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매장별로 디저트 메뉴도 무료로 증정한다. 식품관에선 정육·생선 등 신선상품을 오후 6시 이후에 10~30% 할인 판매한다. 이외에 영패션 인기 아이템을 30~60% 할인 판매하는 한밤의 세일(목동점) 등 점포별 타임 세일을 테마로 한 행사도 진행한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상무)은 "최근 백화점은 단순한 쇼핑 공간이 아닌 고객들의 여가와 휴식을 향유하는 공간으로 변하고 있다"며 "무더위를 피해 백화점을 찾은 고객들을 위한 즐길거리와 콘텐츠를 지속 마련해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