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앙대병원,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 개소

코로나19 차단 최신 모듈시스템 소독·멸균 시스템 구축

입력 2020-08-24 14:17 | 수정 2020-08-24 14:17

▲ ⓒ중앙대병원

중앙대학교병원이 최근 코로나19 안심 진료를 위한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를 개소했다고 24일 밝혔다. 

병원은 24일 기존에 병원 외부의 컨테이너 형태의 기존 호흡기안심외래진료실을 최신 모듈시스템으로 새롭게 설치해 염병 진료 대응체계를 견고하게 구축했다.

이번에 도입한 ‘프리미엄 발열․호흡기 안심외래진료소’는 일반 외래환자는 안심하고 병원 진료를 받고, 발열 및 호흡기 유증상자를 병원 외부 별도로 독립된 장소에서 진료 및 검사하는 공간이다. 

호흡기질환 유증상자 및 의심환자의 원내 유입 차단과 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교차 감염 방지 및 감염 확산을 차단해 의료진을 보호하고 검사 대상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완벽한 음압시설 및 환기시스템 유지로 의료진들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진료 및 근무 환경도 개선했다.

또한 의료진과 일반인의 출입 동선 및 배치를 분리함으로써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하는 감염방지 구조로 만들어져 접수부터 검사까지 신속하고 안전하며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전 공간에 헤파 필터(HEPA filter)를 설치하여 음압 환경을 구축하였고, 진료와 검사가 이루어지는 공간 전체는 사용 후 소독과 과산화수소증기 멸균이 가능하도록 했다. 

김성덕 중앙대의료원장은 “최근 코로나19가 또다시 확대되면서 본원에도 매일 의심환자 및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많은 환자들이 발열·호흡기 안심외래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정바이오의 도움으로 새롭게 완비된 진료환경에서 의료진은 더욱 안전하고 철저하게 환자 진료와 검사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중앙대병원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