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현모 KT 대표 "내년에도 고객 중심 성과 창출"

'2020년 KT인상 시상식' 개최
고객 중심 혁신 사례, DX 성과 다수 선정

입력 2020-12-03 10:02 | 수정 2020-12-03 10:10

▲ 구현모 KT 대표가 지난 2일 열린 '2020년 KT인상 시상식'에서 올해 주요 성과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KT

구현모 KT 대표가 내년에도 '고객 중심' 경영을 통해 보다 큰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2일 올해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낸 부서와 직원에게 포상하는 '2020년 KT인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KT인상 시상식은 6만여명의 KT그룹 임직원들에게 성취동기를 부여하고, 업무추진에 귀감이 될 만한 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제도다. 올해는 구 대표가 취임 이후 강조해 온 '고객 중심' 성과에 중점을 뒀다.

대상은 광역본부 체계를 정착시켜 KT의 기업체질을 고객 중심으로 혁신한 6개 광역본부(강북·강원, 강남·서부, 부산·경남, 대구·경북, 전남·전북, 충남·충북)가 받았다. 고객의 요구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영업부서와 기술부서를 합치고 내부 업무체계를 혁신한 공로다.

이 같은 혁신을 바탕으로 교사들의 사생활 보호 수요를 반영한 '교사매니저', 코로나 출입명부 작성을 080 전화 한 통으로 해결하는 '콜 체크인' 등 고객 중심 서비스가 출시됐다. 이 사례는 '마음을 담다' 캠페인으로 고객과 함께 하는 기업이미지를 만든 사례 등과 함께 '고객혁신상'을 수상했다.

KT는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애쓰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한 사례를 발굴해 '사회적 가치 기여상'을 수여했다. 사회적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온라인 교육 플랫폼 개발 사례, 코로나19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식당들을 적극 지원한 사례 등이다.

'최우수상'은 ▲AI 원팀 사무국 ▲한국판뉴딜대응TF ▲부산·경남광역본부와 커스터머부문 ▲코로나19대응TF ▲KT스포츠 ▲경영기획부문과 경영지원부문 등 6건이 뽑혔다.

구현모 KT 대표는 "올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고객 중심, 소통과 협업으로 광역본부 체계가 잘 정착됐으며 디지털 혁신(DX), AI 원팀, 한국판 뉴딜 대응, 용산 IDC 가동, 케이뱅크 정상화 등 '텔코(Telco)'에서 '디지코(Digico)'로 가는 가능성을 발견한 한 해였다"며 "내년에도 '고객 중심'을 바탕으로 더 큰 성과를 창출해 KT가 가진 역량을 십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찬모 기자 yc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