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쇼핑, 상암 DMC 개발 승인에도 "마냥 기뻐하기에는..."

롯데 복합쇼핑몰 개발사업, 2013년 신청 이후 8년 지나 심의
인근 전통시장 협의 추진, 소송, 감사원 지적에도 ‘묵묵무답’
작년부터 점포 구조조정, 코로나19로 온라인 강화 추세

입력 2021-01-28 11:25 | 수정 2021-01-28 11:31

▲ 롯데 상암DMC 복합쇼핑몰 조감도.ⓒ서울시

롯데쇼핑의 표정이 복잡하다.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복합쇼핑몰 개발사업이 마침내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음에도 불구하고 마냥 기뻐할 수 없는 분위기다. 롯데쇼핑이 최초 개발 의사를 밝힌지 벌써 8년이나 흘렀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유통업계는 그야말로 격변을 겪은, 강산이 수십번 변한 상황이다.

28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복합쇼핑몰 개발사업은 곡절이 많은 사업지다. 

서울시가 2011년 해당 부지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자 롯데쇼핑이 지난 2013년 해당 부지를 인수했다. 당시 롯데쇼핑이 해당 부지를 인수한 비용만 1972억원 수준. 문제는 롯데쇼핑이 제출한 세부개발계획이 서울시로부터 반려됐다는 점이다. 인근 전통시장에서 반대한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롯데쇼핑은 2017년 판매시설을 82.2%에서 67.1%로 축소하면서 상생협력 방안을 제출했지만 인근 17개 전통시장 중 1곳이 반대하면서 심의가 다시 보류됐다. 결국 롯데쇼핑은 서울시에 장기간 심의를 해주지 않는 것이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서울시는 심의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실제로 진행되지는 않았다. 1개 전통시장과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건은 지난 2018년에도 감사원에서 법적 근거 없이 심의를 보류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지적됐다. 서울시가 해당 심의를 통과시킨 것은 이로부터도 3년이 더 지난 2021년에 들어선 이후에서다. 최초 롯데쇼핑이 개발의지를 밝힌 지 약 8년만이다.

문제는 그 사이 유통업계의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는 점이다. 출점만 하면 매출이 급증하던 황금기는 급격하게 꺾였고 롯데쇼핑은 지난해부터 출점 점포에 대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는 온라인 유통으로의 전환을 가속화 시켰다. 롯데쇼핑을 비롯한 주요 유통사는 온라인 체질 변화를 본격화하는 중이다. 이에 대한 투자를 위해 기존 자산들마저 모두 매각하는 상황. 8년만에 등장한 상암DMC 복합쇼핑몰 개발사업이 마냥 반가울 수 없는 이유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지금까지 심의조차 진행되지 않다가 8년만에, 하필 이 시기에 심의가 됐다는 점에서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고 토로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