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EO 포커스] 김기남 부회장 '메모리 초격차-파운드리 리더십' 강조

"올해 위기와 기회 공존… 첨단 기술 확보 총력"
고객 기반 모바일서 HPC로 확대 … 첨단 공정 경쟁력 유지 강조
고성장 시장 선점 위한 제품 차별화 및 시황 변동 적극 대응키로

입력 2021-03-17 09:41 | 수정 2021-03-17 09:58

▲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부회장이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업부문별 경영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뉴데일리DB

"올해 메모리 반도체 첨단 공정의 기술격차를 확대하고 파운드리 사업에서는 차세대 기술 리더십 강화로 미래를 대비하겠다."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부회장은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업부문별 경영 현황 발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등 신종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사업에서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DS부문 실적은 매출 103조, 영업이익 21조1000억을 기록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D램, 낸드, DDI, OLED 제품은 점유율 1위로 시장을 견인했다. 메모리는 시황 변동이 큰 상황에서도 1위 업체로서 경쟁 우위를 유지하며 반도체 사업 실적을 견인했다. 또 D램 업계 최초로 EUV 공정 양산 체제를 구축하고 6세대 V낸드 전환을 가속화하는 등 차세대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며 미래에 대비하고 있다.

파운드리는 비대면 수요 증가 등으로 시장이 확대된 상황에서 고객 기반을 모바일에서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등으로 확대했다. 또한 생산 확대와 EUV 전용 생산 라인 가동 등을 통해 첨단 공정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시스템 LSI는 제품 경쟁력 제고 및 5G 라인업 강화를 통해 SoC(System on Chip) 고객 기반을 확보해 가고 있다. 이미지센서는 0.7um(마이크로미터) 미세 픽셀, 1억 화소 제품 확대로 고화소 트렌드를 주도하고 중국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는 등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첨단 기술 확보를 통해 리더십 지위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파운드리의 경우 5나노 2세대에 이어 3세대를 양산하고 차세대 트랜지스터 구조인 GAA(Gate All Around) 개발로 3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 기술의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Capa 확대와 생산 효율을 극대화해 물량 적기 공급에 주력하고, 고객을 다변화해 사업을 지속 성장시켜 간다는 방침이다. 

김기남 부회장은 "올해는 미중 갈등 지속에도 경제성장률은 개선될 전망으로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는 한 해가 될 전망"이라며 "5G, AI(인공지능) 등이 산업 전반에 확산되고 있으며 반도체 수출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등 메모리 반도체의 기술격차를 확대하고 고성장 시장 선점을 위한 제품 차별화, 시황 변동에 대응하는 탄력적 투자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운드리 사업은 3나노 이하 공정 리더십을 강화하고 생산효율 극대화해 시장 수요 적극 대응하고 고객 다변화 노력을 통해 사업을 지속 성장시켜 나아갈 것"이라며 "디스플레이는 웨어러블, IT 등 OLED 신규 응용처를 확대하고 차별화된 기술의 QD 디스플레이 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