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카드 "점유율 1% 늘리자"…씨티은행 카드사업부 인수 검토

2위 자리 놓고 삼성·국민·현대 치열하게 경쟁 중
씨티카드 1%에 따라 2~4위 순위 바뀔 가능성 커
분리매각 여부 및 4000억원 매각가치 최대 변수

입력 2021-05-27 09:17 | 수정 2021-05-27 14:10

▲ ⓒ뉴데일리

씨티은행의 국내 철수로 카드업계 점유율 경쟁이 재점화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가 씨티은행의 신용카드사업부 인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씨티은행의 카드사업부, 이른바 씨티카드는 시장점유율이 약 1%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열하게 전개되는 카드사간 경쟁에서 적잖은 의미로 해석된다.

금감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7개 전업카드사(비씨카드 제외)의 시장점유율은 ▲신한카드 21.5% ▲삼성카드 18.0% ▲국민카드 17.7% ▲현대카드 16.6% ▲롯데카드 9.4% ▲우리카드 9.0% ▲하나카드 7.8% 순이다.

특히, 삼성카드, 국민카드, 현대카드는 2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때문에 현대카드가 씨티카드를 인수할 경우 상황에 따라 단숨에 2위 또는 3위에 오르게 된다.

일각에서는 씨티카드 매각 가치가 4000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시장점유율 1%를 늘리기 위해 4000억원을 투자하는게 합리적인지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된다.

업계에서는 흔히들 점유율 0.1%를 늘리기 위해 몇백억원의 마케팅 비용을 들여야 할 정도로 어렵다는 소리가 공공연히 나온다. 그만큼 점유율을 확대하는게 힘들다는 것이다. 이를 가장 빠르게 따라잡는 방안이 M&A로 받아들여진다.

결국 현대카드는 복잡한 셈법 속에서 득실을 따질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현대카드와 씨티은행은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는게 공식적인 입장이다. 
 
다만, 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과 카드사업부에 대해 통매각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카드사업부만 분리매각할 경우 전체 매물 가치가 떨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현대카드가 씨티카드만 인수하려면 씨티은행의 통매각을 상쇄시킬 만한 금액을 베팅해야 성사될 수 있을 것으로 해석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M&A가 향후 롯데카드가 매물로 나오기 전까지 시장 구도의 변화를 줄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씨티카드 매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