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만3405km… 대한항공 화물전세기 최장 운항거리 경신

미국 마이애미까지 14시간 42분 운항

입력 2021-06-14 10:11 | 수정 2021-06-14 10:46

▲ ⓒ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화물 여객기로 창사 이래 최장 운항 거리를 경신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9시 14분 인천공항을 출발한 대한항공 화물 전세기 KE8047편은 14시간 42분 운항 끝에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 도착했다. 항공기는 1만3405km를 직항으로 비행해 최대 운항 거리를 경신했다.

대한항공의 이번 기록 경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과정에서 이뤄진 결과다.

이번 인천발 마이애미행 직항 노선에는 화물 전용 여객기 보잉 777-300ER이 투입돼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이 수송됐다. 

좌석 제거로 항공기 중량을 줄여연료 효율성을 높이고, 긴급 수송이 필요한 코로나 진단키트가 맞물리면서 이번 직항 운항이 이뤄지게 됐다.

대한항공은 남미 노선의 허브인 마이애미에 정기편 화물기를 주간 6회 운항하고 있다. 정기편 화물기는 급유 및 승무원 교체를 위해 중간 기착지인 앵커리지를 경유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부터 유휴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해 운용하고 있다. B777 10대, A330 6대 등 16대 여객기에 승객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사용하고 있다. 

B777 2대는 승객 좌석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는 장치(CSB:Cargo Seat Bag)를 장착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여객기에 화물만 싣는 ‘화물 전용 여객기’의 운항 횟수는 총 8300회에 달한다.
김희진 기자 heej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