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크래프톤서 '직장 내 괴롭힘' 신고... 조사 착수

야근 강요, 폭언 등 직장 내 괴롭힘 발생

입력 2021-06-24 21:39 | 수정 2021-06-24 21:39
크래프톤에서 '직장 내 괴롭힘'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 직원 일부가 A 유닛장과 B 팀장으로부터 지속적인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며 인사팀에 고충을 신고했다.

이들 중 일부는 변호사를 선임하고 관련 내용을 이날 서울동부고용노동지청에 우편으로 신고했다.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 조직 개편으로 두 사람이 상관으로 부임하면서 지속적인 고통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술서에 따르면 A 유닛장은 팀장 회의에서 "앞으로 업무가 늘어날 것이니 더 쥐어짜야 한다"며 야근을 요구했다. 그러나 회사 제도로 보장된 보상 반일 휴가는 사용하지 말라고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직원은 이명이 발병해 이를 악화시킬 수 있는 관련 업무를 줄여줄 수 있는지 요청했지만, B 팀장은 "인사고과에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일축했다.

연장·휴일 근무와 관련해 반발이 일자 B 팀장은 팀 회의에서 "A 유닛장은 누구 한 명을 찍으면 끝까지 괴롭힌다. 이전에 사례가 있었는데 정말 무서웠다. 저는 우리 팀에서 그런 사람이 나오는 것을 정말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B 팀장은 연봉 협상 기간에 "A 유닛장이 자기보다 연봉이 높은 소속 직원이 있다는 사실에 매우 화가 난 상태이다. 그 연봉 높은 사람이 우리가 아니라 너무 다행이다. 우리였으면 얼마나 괴롭힘을 당할지 생각만 해도 너무 무섭다"고 전했다.

A 유닛장은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한 직원에게 1평짜리 전화부스로 출근해 그곳에서 업무와 식사를 모두 해결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이는 회사 측의 방역 조치와 무관한 것으로 다른 팀은 정상적으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본인 자리에서 근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

A 유닛장은 팀장 시절이던 작년 초 다른 직원과의 면담에서 "내가 마음만 먹으면 위에 보고하고 당신을 일하는 동안 숨 막히게 만들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피해 직원들은 업무 스트레스로 정신건강 전문의 상담을 받고 우울증 약을 먹는 등 지속적인 고통을 호소했다.

크래프톤 측은 "회사는 구성원 보호를 위해 최대한의 조처를 하고 있다"며 "유급휴가로 트러블이 있는 구성원을 공간적으로 분리시켰다"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