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中企수출기업 물류 '숨통'…성수기 임시선박 최대 9척 투입

미주노선 1천TEU 배정… 동남아항로 공동운항으로 여유선박 확보
물류바우처 신설 등 운임지원 확대… 추경안에 142억원 예산 반영
현대글로비스, 車운반선에 중기화물 공동선적… 대·중소 상생지원

입력 2021-07-21 14:00 | 수정 2021-07-21 14:00

▲ 컨테이너선.ⓒ연합뉴스

선박 부족과 고운임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정부가 성수기인 3분기 임시선박 투입횟수를 늘리기로 했다. 물류바우처 등을 신설해 운임 지원도 강화한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 타워 51층에서 화주·선사·물류업계 등과 상생간담회를 열고 수출입물류 애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화주·물류업계는 3분기 물동량 성수기를 대비한 선복량 확대와 해운운임 지원 확대, 추가 선박투입 계획 등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 선사업계는 운임 급변동 상황에 대비해 선·화주가 위험을 분담할 수 있도록 중장기 운송계약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먼저 국적선사의 국내 선복량을 확대하기로 했다. 미주항로는 임시선박 투입횟수를 이제껏 월평균 2~3척에서 이달에는 최대 규모인 9척까지, 8~9월에는 월 최소 6척으로 늘린다. 미주 서안으로 가는 임시선박의 1000TEU(1TEU는 6m 컨테이너 1개)를 중기화물로 배정하고, 다음 달부터 중소기업 장기계약물량으로 지원하는 정기선박 선복량을 기존 주당 350TEU에서 450TEU로 확대한다.

수요가 많은 동남아항로는 국적선사 공동운항을 통해 여유선박을 확보한 뒤 다음 달부터 임시선박을 추가 투입한다. 정기선박의 경우 주당 150TEU만큼을 중기 전용 선복량으로 새로 배정한다.

▲ 수출입물류 종합대응센터.ⓒ연합뉴스

운임은 물류바우처 등을 신설해 지원한다. 이를 위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정부안에 142억원을 반영한 상태다. 정부안대로 의결되면 올해 국제운송비 지원규모는 총 263억원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종료된 제3자 물류비 세액공제제도도 다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선적일정 지연으로 수출화물 보관장소 확보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화주를 위해선 부산신항 서컨배후단지, 안골장치장 등을 대체 장치장으로 추가 공급한다.
무역보험공사는 외상으로 물품을 수출한 중소 수출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이달 말부터 금융기관이 사들이는 수출채권의 보증한도를 최대 2배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선·화주 상생문화 정착도 지원한다. 선사의 안정적인 화물 확보를 위해 국적선사와 장기운송계약을 맺은 중기에 운송비의 20%를 지원하고자 추경에 50억원을 반영했다. 물류정보플랫폼을 통해 등 추가 선박 투입 계획 등 물류정보도 제공한다.

아울러 포스코·대한항공에 이은 세 번째 대·중소 상생형 해상운송지원 사례로 다음 달부터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운반선에 농기계·전선·기계류 등 중기화물 공동선적도 추진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보통 3분기에 글로벌 물동량이 증가하므로 수출물류 지원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물류 애로가 지속하는 가운데 대기업이 중기화물 운송지원에 솔선수범하고 있다"면서 "관련 업계·기관과 긴밀히 소통해 올해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