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찰, '디스커버리 펀드' 기업은행.한투.하나금투 압수수색

서울경찰청 금융수사부, 전방위 수사 확대
장하원 디스커버리운용 대표 출국금지 조치
피해자 단체 "금감원·청와대도 압색해야"

입력 2021-07-23 16:56 | 수정 2021-07-23 16:56

▲ ⓒ 뉴데일리

사모펀드 '디스커버리펀드'의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경찰이 23일 펀드 판매사인 기업은행과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등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과 여의도 한국투자증권.하나금융투자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펀드 판매와 관련한 서류 등을 확보했다.

금융범죄수사대 관계자는 "디스커버리 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압수수색이 끝나는 대로 압수물 분석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22일 하나은행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하고 이번 사건의 장본인인 장하원 디스커버리자산운용 대표(62)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지난 2016년 자본금 26억 원으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을 설립한 장 대표는 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장하성 중국대사의 동생이다.

디스커버리펀드는 미국 현지 자산운용사의 법정 관리 문제 등으로 환매가 중단된 투자 상품으로 펀드 측은 지난 2019년 1천800억 원 규모의 'US핀테크 글로벌 채권' 펀드 등의 환매 중단을 선언했고 해당 펀드에 투자한 기업과 개인들이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됐다.

해당 펀드를 판매한 곳은 기업은행과 하나은행, 신한은행 등 시중 은행 3곳과 증권사 9곳으로 이날 압수수색이 진행된 기업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총 6천790여억 원 상당의 펀드 상품을 판매했다.

한편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는 이날 경찰 수사와 관련해 논평을 내고 "하나은행은 디스커버리펀드의 미국 자산운용사가 지난 2019년 환매유예 통지를 한 뒤에도 버젓이 판매 행위를 이어갔다"며 "기업은행도 지불유예 통지 후에도 글로벌채권펀드를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장 대사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디스커버리펀드가 대규모로 판매된 것을 우연의 일치라고만 볼 수 없을 것"이라며 "금융사와 관계 당국, 청와대까지 수사해 의혹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예슬 기자 ruthypa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