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락앤락, 2Q 영업익 68억… 전년比 48.3%↑

매출액 1269억 전년비 7.5% 상승
지역적 다변화와 채널∙카테고리 전략으로 성장
특히 미국∙유럽 등 선진국 중심으로 수출 호조

입력 2021-08-03 15:17 | 수정 2021-08-03 15:22

▲ ⓒ락앤락

락앤락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12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 영업이익은 68억원으로 48.3%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2분기 실적 호조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은 수출이다. 작년 2분기와 비교해 36% 성장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17% 상승했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식품보관용기와 베버리지웨어를 중심으로 수요가 크게 회복되며 견조세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지난 2019년 미국 최대 쿡웨어 유통 기업 마이어(Meyer US)와 밀폐용기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온라인 유통망을 확장한 데 이어, 올해 코스트코와 타겟 등 대형 오프라인 할인 매장으로 채널을 확대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미국과 유럽의 최대 홈쇼핑 채널인 QVC에서도 플라스틱 밀폐용기뿐 아니라 유리 용기, 베버리지웨어 등 판매 상품 다변화를 꾀하며 호조를 이뤘다.

최대 매출처인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3%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코로나 악화로 지난해 2분기에 특히 높았던 식품보관용기 수요 대신, 전략 제품인 물병이 큰 인기를 끌며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해 히트 상품으로 등극한 듀얼머그는 새로운 컬러와 캐릭터를 입힌 제품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에디션을 잇따라 출시하며 티몰과 징동닷컴 등 주요 온라인 플랫폼에서 성과를 냈다. 중국에서 2분기 베버리지웨어 성장률은 42.4%를 기록했다. 듀얼머그의 인기로 락앤락은 상반기 티몰과 징동닷컴에서 유리물병 카테고리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국도 지난해 2분기보다 7.3% 성장했다. 수익성 관리 차원에서 홈쇼핑 비중을 전략적으로 축소하며 홈쇼핑 메인 제품인 쿡웨어의 매출이 줄었지만, 소형가전의 성장세가 계속되며 신성장 동력으로서 시장 내 입지를 재확인했다.

진공쌀통, 스팀에어프라이어 등 기존 제품들의 경쟁력이 이어지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38.2% 큰 폭으로 매출이 신장했다. 신규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발굴하며 채널을 전략적으로 운영한 것도 성과의 주요인으로 꼽힌다.

일부 대형 온라인 채널의 정책 변경 이슈에도 불구,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와 오늘의  집, 카카오커머스 등 성장 플랫폼에 집중하며 온라인에서 작년 2분기 대비 34.4% 성장을 이뤘다.

베트남은 지난 4월부터 코로나 상황이 악화되며 채널 비중이 가장 높은 매장이 타격을 받았다. 오프라인의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쇼피, 티키, 라자다 등 주요 이커머스 채널에 집중했고, 온라인에서 전년 동기에 비해 37% 신장하며 전체 하락폭을 방어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