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TV '더 프레임',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 담는다

대표작 17점 아트스토어에 추가
세계 유명 미술관 협업 지속 확대

입력 2021-08-15 11:16 | 수정 2021-08-15 13:15

▲ 13일(현지시간) 벨베데레 미술관에서 관계자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이클 졸러(Michael Zoeller)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법인 CE총괄, 박태호 삼성전자 오스트리아 법인장, 볼프강 베르그만(Wolfgang Bergmann) 벨베데레 CFO.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오스트리아 벨베데레 미술관과 손잡고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통해 선보였다고 15일 밝혔다.

벨베데레는 오스트리아의 대표적 미술관 중 하나로 '아름다운 경치'라는 뜻을 갖고 있으며, 18세기 초 완공 이후 왕가의 여름 별장으로 쓰이다가 1781년부터 공공 미술관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벨베데레와의 이번 협업을 통해 구스타프 클림트의 '키스'·'유디트'와 에곤 실레의 '죽음과 소녀' 등 벨베데레의 대표 작품 17점을 더 프레임의 '아트스토어'에 추가했다.

더 프레임 전용 작품 구독 서비스 앱인 아트 스토어는 이번에 추가된 벨베데레 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 스페인 프라도, 러시아 에르미타주,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 등 전 세계 40여개국의 유명 미술관과 협업해 1500점에 달하는 작품을 4K 해상도의 디지털 콘텐츠로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을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제주도립미술관 등과 함께 오프라인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하고, 매달 새로운 주제로 작품을 분류하고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소비자들이 보다 더 예술 작품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아트스토어를 통해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 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다.

원작을 생동감 있게 보여주는 QLED 화질과 32형부터 85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스크린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액자처럼 어떤 설치 공간에도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화이트·티크·브라운·베이지 등의 색상으로 구성된 액자형 베젤을 적용하고 있으며, 필요 시 베젤만 추가 구매를 통해 간편하게 교체할 수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벨베데레와의 협업을 통해 오스트리아 거장들의 작품을 집안에서 편하게 감상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미술관, 작가들과의 협업을 확대해 나만의 '홈 갤러리'를 집 안에서 즐기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