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을옷 미리 구매하세요"… 롯데홈쇼핑, 단독 패션 신상품 공개

성수기 가을·겨울 시즌 앞두고 단독브랜드 강화
LBL, '캐시미어 100% 니트' 비중 30% 이상 확대
라우렐, 아우터 및 기본 아이템에 신소재 도입

입력 2021-08-18 11:41 | 수정 2021-08-18 11:53
롯데홈쇼핑이 오는 19일부터 단독 패션 브랜드의 가을 신상품을 연이어 론칭하며 가을·겨울(FW) 시즌 공략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홈쇼핑 패션의 성수기인 가을·겨울 시즌을 앞두고 단독 패션 브랜드를 중심으로 △최고급·신소재 활용 △상품군 다양화 △합리적인 가격 등으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인 패션 행사인 '패션 이즈 롯데'도 예년보다 일정을 앞당겼다. 오는 19일부터 31일까지 의류, 잡화 등 가을 신상품을 다양한 혜택으로 선보인다. 

먼저 자체 브랜드 'LBL'은 올해 'It's LBL, It's LBL LIFE'라는 콘셉트로 라이프 스타일을 완성하는 프리미엄 니트웨어의 정수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캐시미어', '울', '알파카' 등을 메인 소재로 총 20여 가지 상품을 구성했다. 매년 약 30만 세트씩 판매되는 '캐시미어 100% 니트' 비중을 30%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또 업계 최초로 '비버'와 '캐시미어'를 융합한 '캐시비버' 소재를 단독 개발해 가디건, 원피스 등을 순차적으로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19일 론칭방송에서는 '캐시미어 V넥 니트', '인조가죽 조거팬츠' 등을 선보이고 방송 중 구매고객에 한해 '시크릿 특가' 혜택을 제공하는 등 브랜드 론칭 이래 최대 할인 혜택으로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2년 연속 롯데홈쇼핑 히트상품 1위를 차지한 '라우렐'은 아우터 및 기본 아이템에 브랜드 최초로 '비버' 등 신소재를 도입하고, '밸벳', '실크' 등으로 소재를 다양화했다. 30여 종의 아이템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너웨어 선호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니트류에 '라쿤', '비버'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연출이 가능하도록 제작했다. 

이달 23일에는 시즌 주력상품인 '비버 블렌디드 홀가먼트 니트코트', '트위드 원피스', '실크 블라우스'를 론칭한다.

올해 배우 오연서를 신규 모델로 발탁한 '조르쥬 레쉬'는 이달 22일에 트위드를 활용한 베스트, 팬츠 등 총 4가지 아이템을 론칭한다. '폴앤조'는 올해 데님 재킷을 브랜드 최초로 선보이고, 특유의 소재와 컬러감을 강조한 가을 재킷, 스커트 등을 이달 20일, 21일 선보인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