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홈쇼핑,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디자인’ 수상… 업계 최초

홈쇼핑 업계 최초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핵심가치와 비전 시각화해 표현했다는 평가
디자인, 브랜드 가치, 철학, 창의성, 완성도 인정

입력 2021-09-07 11:28 | 수정 2021-09-07 12:15

▲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비주얼 아이덴티티(VI)가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홈쇼핑 업계 최초의 쾌거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 주관으로 시작된 국제 디자인 공모전이다. 독일의 ‘IF디자인’,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올해 전 세계 50개국, 6,900여 개의 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글로벌 디자인 전문가 50여 명의 블라인드 심사로 '제품 디자인',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컨셉' 등 3개 부문에서 우수성·창의성·기능성을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롯데홈쇼핑 ‘비주얼 아이덴티티 디자인(VI)’은 브랜드 슬로건 ‘크리에이트 더 뉴(CREATE THE NEW)'를 기반으로 핵심가치와 비전을 시각화해 효과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커머스 경험의 경계 없는 확장으로 무한한 새로움을 전달한다’는 콘셉트로, 롯데의 ‘L’과 다매체를 상징하는 ‘멀티스퀘어’의 확장성과 다양성을 함축적으로 표현했다. 단순 로고나 컬러를 반복 노출하는 것에서 벗어나 여러 매체에서 통합된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노력했다. 

롯데홈쇼핑은 이번 수상으로 기획, 전략 수립, 콘셉트 개발, 제작까지 약 1년 간의 기간을 거쳐 완성된 ‘비주얼 아이덴티티 디자인(VI)’의 창의성,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게 됐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