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소시대] 이규호 코오롱 부사장 "수소 솔루션 프로바이더 되겠다"

2021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참가
수소산업 소재부품 분야 핵심 기술력 보유
인더스트리·글로벌·글로텍 등 출동

입력 2021-09-08 09:30 | 수정 2021-09-08 10:02
코오롱그룹이 코리아 H2 비지니스 서밋에 참여한다.

수소산업 소재부품 분야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경제 밸류체인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기존 그룹사가 추진 중인 수소사업을 발전시키는 동시에 다양한 영역에서 수소사업과의 접점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8일 열린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 모빌리티+쇼 행사에는 코오롱인더스트리를 중심으로 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텍과 코오롱플라스틱 등 주요 계열사들이 출동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수소연료전지분야에서 오랜 기간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종합솔루션을 제공하는 그룹 내 수소사업의 중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풍력사업을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전해 기술로 그린 수소을 직접 생산 공급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코오롱글로텍은 탄소섬유와 에폭시를 활용한 수소압력용기 사업을 추진 중이며, 코오롱플라스틱은 차량용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의 효율성을 증진시키는 하우징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코오롱그룹 미래 사업을 총괄하는 이규호 부사장은 "코오롱은 2000년대 초부터 대한민국 수소산업의 미래를 내다보고 핵심소재 개발과 수소경제 저변 확대를 위해 꾸준히 준비해왔다"며 "수소경제 전반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원 앤 온리(One&Only) 소재 기술력으로 수소 솔루션 프로바이더가 되기 위한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연춘 기자 ly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