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진투자증권, AI 기반 투자정보서비스 엑스퍼센트 선봬

서울대 스타트업 딥트레이드와 협력

입력 2021-09-13 10:32 | 수정 2021-09-13 15:23
유진투자증권은 서울대학교 스타트업 딥트레이드(DeepTrade)와 손잡고 AI 인공지능 기반 종목 추천 서비스 엑스퍼센트(XPercent)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딥트레이드가 자체 개발한 AI 모델 DT-NN의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상승 확률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종목을 추천해주는 투자정보 서비스다.  

기존 종목 추천 서비스의 경우 포트폴리오 분배 이론을 기반으로 다수의 종목을 추천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었지만 엑스퍼센트는 재무정보, 뉴스, 가격 데이터 등 금융 빅데이터를 수집한 후 AI의 딥러닝 및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투자 가치가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소수 종목을 추출한다.  

투자자들은 엑스퍼센트의 ‘1일 모델’과 ‘1주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1일 모델은 상승 확률이 높은 5개의 종목이 매일 추천되며 당일 시초가 매수, 종가 매도하는 트레이딩 전략에 효과적이다. 1주 모델은 매주 상승 확률이 높은 5개의 종목이 추천돼 첫 영업일 시초가 매수, 마지막 영업일 종가 매도하는 바이 앤 홀드 전략에 강점을 지닌다.

한편 딥트레이드는 강 유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2018년 8월 설립한 회사다. 지난해 12월에는 VC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으며, 올해 3월에는 서울대학교 내 스타트업 경진대회에서 우수 스타트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들은 유진투자증권 HTS와 MTS에서 신청 가능하다. 온라인(비대면) 계좌 고객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최초 신청 시 3주간 무료체험 기간이 제공된다.   

민병돈 WM본부장은 “고객들의 성공적인 주식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서울대학교의 우수 스타트업 딥트레이드와 손잡고 해당 서비스를 처음 선보이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양질의 AI 투자정보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수익률 제고와 자산증대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