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8개 전업카드사, 상반기 순이익 33.7% 증가한 1조4944억원… 소비심리 회복

입력 2021-09-14 12:00 | 수정 2021-09-14 12:00

▲ ⓒ뉴데일리

카드사들이 상반기에 소비지출이 회복되고, 카드대출 이용이 증가하면서 순이익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IFRS 기준)은 1조49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7%(3763억원)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소비심리 회복으로 가맹점수수료 수익(2578억원)이 증가했고, 카드대출 증가로 카드론 수익(1320억원)도 증가한 덕분이다.

리스관련 비용(693억원), 법인세(1453억원) 등 총비용(2229억원)도 증가했다.
 
또 상반기 기준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62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9%(37조8000억원) 증가했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이 전년 동기 대비 24조1000억원(8.9%) 증가했고, 법인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이용액도 각각 15.2%, 3.4% 증가한 덕분이다.

올해 상반기 카드대출 이용액은 56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액은 1.8% 감소한 27조1000원으로 집계됐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이용액은 13.8% 증가한 28조9000억원이다.

카드사 연체율은 1.13%로 전년 동월말 대비 0.25%p 하락했다. 이는 신용판매 및 카드대출 부문 연체율이 모두 개선됐기 때문이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전년 동월말 대비 0.8%p 하락한 21.4%로 집계됐다. 레버리지비율은 전년 동월말 대비 0.1배 상승한 5.1배로 나타났다. 모든 카드사가 조정자기자본비율 8% 이상, 레버리지비율 8배 이하의 지도기준을 준수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카드사들의 연체율 등 자산 건전성이 지속적으로 개선됐다. 유동성 관리 강화 등으로 자금조달 여건도 양호해졌다.

다만, 금감원은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카드대출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향후 금리상승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