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섣부른정책이 쏘아올린 집값"…서울빌라 월세 보증금 5683만원에 62만원

보증금 1000만원으로 환산시 월세 78만원
과천·안양·성남·의왕, 서울강남 웃돌아

입력 2021-09-14 13:58 | 수정 2021-09-14 14:49

서울 연립·다세대(빌라) 월세집에 살기 위해선 평균 보증금 5683만원에 월 62만원을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플랫폼 다방의 스테이션3가 서울 연립·다세대 평균 보증금과 월세추이를 조사한 결과 7월 기준 평균 월세는 62만4000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5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빌라 7월 평균 전세금이 2억4300만원이고 이에 전월세전환율 4%를 적용하면 보증금 1000만원시 월세는 78만원까지 치솟는다. 4인가구 중위소득이 487만6290원인 점을 감안하면 전체 1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특히 서울 강북도심권(종로·중·용산구)과 강남 동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 빌라 평균 월세는 각 84만4000원과 88만8000원으로 서울평균치를 35%이상 웃돌았다. 반면 은평·서대문·마포구가 포함된 강북서북권(55만7000원)과 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가 있는 강남서남권(52만1000원) 등은 서울 평균치에 미치지 못했다.

서울빌라 평균 월세보증금도 5683만7000원으로 역대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인 2886만1000원과 비교하면 2배(86.9%)정도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월세보증금이 가장 높은 곳은 강북도심권으로 9480만4000원이었으며 뒤 이어 강남동남권이 8782만6000원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역시 월세보증금과 월세가 역대 최고수준으로 나타났다. 과천·안양·성남·군포·의왕 등이 포함된 경기 경부1권 빌라 평균 월세는 98만4000원으로 전국 시·군·구중 가장 높았다. 경기 평균 월세가 50만원인 점을 보면 약 2배에 달하는 결과다.

다방 관계자는 "경부1권 빌라의 경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과 수도권 3기신도시 개발여파로 7월 매매가도 크게 뛰었다"며 "임대시장도 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경부1권 평균 월세보증금은 7394만9000원으로 경기도 평균치인 2730만5000원의 2.7배에 달했으며, 경의권(김포·고양·파주)은 2722만9000원, 동부1권(남양주·구리·하남·광주)은 2703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빌라 전세가격 대비 보증금비율은 감소하는 추세다. 서울빌라의 7월 전세가 대비 보증금비율은 22.3%로 전월 대비 0.6%p 줄어들었다. 이 수치는 2017년 1월만 해도 29.4%에 달했다. 보증금보다 월세를 더 많이 받으려는 집주인이 늘고 있다는 반증인 셈이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시장 수급균형이 깨지면서 월세와 월세 보증금이 모두 오르고 있다"며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3법으로 내년 임대물량도 묶일 가능성이 커 수급상황이 급격하게 좋아지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