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스공사, 해외 그린수소 개발 착수...GGGI와 맞손

16일 인도네시아 등 그린수소 공동개발 MOU 체결

입력 2021-09-16 16:32 | 수정 2021-09-16 17:00

▲ 그린수소 공동개발 MOU 체결식 모습 ⓒ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와 그린수소사업개발 유망국가에서의 공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해외진출에 속도를 낸다.

가스공사는 16일 GGGI 서울 본사에서 양진열 가스공사 수소사업본부장과 프랭크 리즈버만 GGGI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린수소 공동개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인도네시아의 지열·수력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및 국내 도입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그린수소 생산 사업 개발을 위한 타당성 조사, 현지 정책·제도 수립·금융 지원, 유관기관과의 파트너십 체결 및 친환경사업 정보공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해외 그린수소 개발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갖춘 그린수소를 국내에 도입해 미래 친환경 에너지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 및 도입을 앞당겨 국가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기여하고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수소기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15일 대구 본사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전환 사업의 일환으로 쌍용건설 및 평택에너지서비스와 ‘평택 연료전지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인천에 이어 평택 LNG 생산기지에서 BOG를 원료로 활용하는 100MW급 연료전지 발전사업이 추진되며 2026년부터 수소 연료전지를 통해 생산한 전력 및 열에너지를 지역사회에 공급할 계획이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