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거래소, 희귀난치질환 환아 치료지원 후원금 1억원 전달

월드비전에 후원금 전달
매년 치료지원사업 이어가

입력 2021-09-17 17:50 | 수정 2021-09-17 18:09

▲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17일 저소득층 희귀난치질환 환아 치료지원사업 후원금 1억원을 월드비전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후원금은 장기간의 투병생활로 사회적·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희귀난치질환 환아들의 수술비와 생계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희귀난치질환 환아 지원 비영리단체인 월드비전과 거래소가 협력해 9월부터 대상자를 선정하고, 1년 동안 환자 특성에 맞게 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하는 저소득층 치료지원사업이다. 

거래소는 매년 치료지원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한부모가정 아동(수모세포종·6세), 보육시설아동(만성신부전·12세)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희귀난치질환아동 총 30명에게 치료비를 지원했다.

손병두 이사장은 "장기간 치료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희귀난치질환 환아들이 매년 치료비 지원을 통해 병이 보다 호전되고 병을 이겨낼 수 있다는 큰 힘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희귀난치질환 환아들이 하루속히 쾌유해 건강하게 저마다의 꿈을 키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천진영 기자 c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