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승헌 한은 부총재 “美 통화정책 및 헝다그룹 위기로 변동성 확대 유의해야”

입력 2021-09-23 10:22 | 수정 2021-09-23 10:22

▲ ⓒ뉴데일리

한국은행이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고, 헝다그룹 사태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며 경계감을 드러냈다.

한국은행은 23일 오전 7시 30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추석 연휴기간 및 미 FOMC 회의결과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 및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승헌 부총재는 “금일 발표된 미국 FOMC 결과는 시장예상과 대체로 부합했으나 테이퍼링 종료시점이 앞당겨지는 등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헝다그룹 위기는 국제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가 우세하나, 부동산 관련 부채누증 문제가 현실화된 것인 만큼 사태의 전개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상존한다고”고 강조했다.

한국은행은 향후 미 연준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기조 변화, 중국 헝다그룹 사태 전개상황 등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는 만큼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방안을 상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추석 연휴기간 중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 FOMC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헝다그룹 채무불이행 우려 등으로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됐다. 주요국 주가 및 금리가 하락하고 미 달러화는 강세를 나타냈다. 다만, 21일 이후 헝다그룹 관련 우려가 일부 완화되며 주요국 주가가 반등했다. 
 
미 연준은 FOMC 회의에서 정책금리를 현 수준(0.00∼0.25%)에서 동결하고 자산매입 규모(매월 1200억달러)를 유지하는 등 기존의 완화적 정책기조를 유지했다.
 
정책결정문에서 경제상황 진전이 예상대로 계속된다면 곧 자산매입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 타당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자산매입 규모 축소(tapering)가 빠르면 다음 회의에서 결정될 수 있으며, 내년 중반쯤 종료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연준 위원들의 정책금리 기대를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는 2022년 및 2023년 정책금리 인상을 예상한 참석자가 늘어나고 정책금리 인상 횟수가 상향 조정됐다.

이대준 기자 ppoki99@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